국민행동본부 - nac.or.kr

주한미군 평택기지 확장´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2005.07.10   

국민행동본부·자유민주비상국민회의·자유수호국민운동·나라사랑어머니연합·무한전진·미래한국신문·자유넷 등 자유진영은, 팽성상인연합회·한국특수관광협회평택지부 등 평택 지역 관계자들과 함께 10일(일) 오후 2시 평택역 광장에서 ´주한미군 평택기지 확장´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회견이 시작되기 전, 한 무리의 청년(학생)들이 참가자들에게 ´미국놈´이라는 등 시비를 걸어 주먹다짐 및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들은 ´대추리´에서 열리는 ´주한미군 평택기지 확장´을 반대하는 집회에 참석하러 가는 길인 것으로 보였다.

이 날 평택에 서로 다른 두 진영이 있음을 느끼게 한 첫 사건이었다. 그러나 참가자들의 제지로 소란은 곧 가라앉았고 기자회견은 정상적으로 진행되었다.
행사를 주관한 국민행동본부 서정갑 위원장은, "평택시민 여러분들께서 자존심을 걸고 (반미집회를) 저지해 주기 바란다"고 호소하며 짧게 말을 마쳤다.
사회를 맡은 봉태홍 국민행동본부 기획위원장은 "평택과는 아무 상관도 없는 외지인들(한총련, 민주노동당, 민주노총)이 관광버스를 타고 (평택에 몰려와) 미군철수를 주장하고 있다"며 같은 시각 ´대추리´에서 벌어지고 있는 反美집회를 비난했다. 그는 6·25 당시 미군의 희생을 강조하며 "미군이 철수하면 한반도의 자유와 평화도 같이 철수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김상철 자유민주비상국민회의 위원장은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세력들은 ´적화´를 바라는 사람들"이라며 맥아더 장군 동상을 철거하려는 움직임에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이에 대해 "인천상륙작전이 실패하여 김일성 적화를 바란 민족반역자들"이라며 "(이런 사람들은)북한으로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한전진 박창규 대표는 ´북한의 인권유린´에 대해 언급하며 "이처럼 인권유린하는 공산집단의 침략을 막아낸 것이 바로 미국"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워싱턴의 한국참전용사 기념비에 새겨 있는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Freedom is not free)"라는 말을 인용하며 "평택시민들은 북한공산집단의 실체를 깨닫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팽성상인연합회장, 평택시민 대표 등 평택주민들 역시 "미군의 은혜"를 강조하며, 미군기지 확장이 지역경제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역설했다. 또한 "평택시민은 너무 양반"이라며 평택주민들이 반미집회를 벌이는 세력(빨갱이)과 투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들은 이날 저녁, 미군기지가 이전될 평택시 팽성읍 안정리에 위치한 K6(캠프 험프리) 정문에서 지역 주민들과 합세해 反美시위대의 ´촛불집회´를 무산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역 앞 기자회견(관련기사 참조)이 끝난 후 <독립신문>은 <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가 反美집회를 벌이고 있는 ´대추리´로 향했다. 대추리 입구에는 집회 참가자들이 타고온 관광버스 등 차량들이 길게 늘어서 있었고, 전경들이 새카맣게 깔려 있어 긴장감이 감돌았다.
현장에 도착했을 때, 시위대는 집회를 마치고 철조망을 따라 소위 ´7.10 평화대행진´을 시작하고 있었다.
행진을 하면서도 시위대와 경찰 측은 신경전(기싸움)을 벌였다. 시위대는 경찰에 야유를 보내고, 닭장차(전경버스)를 깃발로 툭툭 치면서 지나갔다. 경찰 역시 안내방송을 통해 시위대가 철조망에 접근할 경우에는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처럼 긴장관계를 유지하던 이들의 ´평화´가 깨지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행진을 하던 시위대 선두그룹이 멈춰서서 "주한미군 몰아내자"는 노래를 부른 후 철조망으로 달려들면서 ´평화 대행진´이란 이름이 무색하게 시위대와 경찰간의 ´전쟁´이 시작되었다.

쇠파이프 등으로 공격하는 시위대에게 경찰은 방패와 물대포로 응수했다. 일부 전경대원들의 방패가 부서지는 등 시위는 격렬했다.
한편 이들은 행진을 마친 후 미군기지가 이전될 평택시 팽성읍 안정리에 위치한 K6(캠프 험프리) 앞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앞에서 언급했듯이 안정리 주민들의 저지로 무산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다음은 이날 성명서 전문.
- 주한미군의 희생·봉사에 감사하고 평택이전을 환영하는 성명서 -
우리는 소위 “평택범대위”와 민노당이 벌이는 “미군기지확장저지, 한반도전쟁반대평화대행진”행사와 관련하여 이는 북한 김정일 집단의 대남적화공작과 연계된 무책임하고 반역적인 행위임을 직시하면서 다음과 같이 우리입장을 밝힌다.
1.우리는 주한미군의 주둔이 한미상호방위조약과 한미혈맹관계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에 근거한 것으로서, 주한미군의 희생과 봉사에 감사를 표함과 동시에 한미양국정부 합의에 따른 평택이전을 환영한다.
1.대한민국국민과 평택시민들은 주한미군의 ‘평택이전 저지와 한반도전쟁반대’를 내세운 소위 “평화대행진”이란 것이 북한 김정일 집단의 대남적화공작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위장평화공세임을 직시하는 동시에 그 같은 공작에 의해 주한미군의 주둔이 난관에 봉착함으로써 국가안보가 위태롭게 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
1.정부는 주한미군의 평택이전주둔이 정부간 합의에 따른 것이므로 이를 행정적으로 지원*보장할 것과 이를 저지하려는 친북좌익세력의 북한정권과의 내통과 반역행위에 대해 국가보안법을 적용조사하고 불법적 폭력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할 것을 촉구한다.
2005.7.10
非常國民會議결성준비위원회 위원장 김상철
국민행동본부 본부장 서정갑
팽성K6상인연합회 회장 김기호


맥아더동상수호 기자회견
유홍준 체포조 결성!


호적에서 대한민국을 파내려 한 문재인 세력!

국민행동본부 성명서 관련 조갑제 대표 방송 영상
“그 누구도 전두환과 그의 시대를 전면부정할 권한이 없다”
서정갑 본부장, 조갑제닷컴 인터뷰 동영상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국민행동본부, 행자부 장관에 보낸 공문
영웅에게 드리는 감사패
워싱터 동포들이 드리는 감사패
국군 포로 송환 위원회 감사패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국민행동본부는 적법 기부금품 모집 단체”

항소이유서 全文 출처: https://www.choga..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서울 성동구 뚝섬로 51 옥수강변 풍림아이원 아파트 104동 801호 (우) 04739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