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태양절’ 기념 김정일에게 ‘폭탄’ 선물
2011년 04월15일  

“헌법의 이름으로 날아간 대북풍선”
국민행동본부, 대북전단 300만장과 미화 2천달러 보내

“태양절(김일성 생일)을 맞아 대한민국 헌법의 이름으로 대북풍선을 날린다.”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 이하 국본) 소속 자유풍선단은 14일 경기도 연천군 삼곶리 돌무지무덤 부근에서서 대북전단(삐라) 300만장과 미화 2천 달러를 담은 대북풍선 50개를 북녘하늘로 쏘아 올렸다.

전단이 담긴 대북풍선은 북한 주민들에게 진실의 메시지를 보내고 천안함 폭침사건에 대한 응징을 위해 준비된 것이다. 이번 행사는 태양절을 맞아 북한 주민들이 이밥(흰쌀밥)과 고깃국을 먹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달러를 넉넉히 넣었다고 주최측은 밝혔다.

대북풍선에 담긴 전단과 물품들. 우측 하단에 속옷과 양말들이 보이고 바닥에는 미화 2천 달러가 보인다.

이들이 북으로 보낸 전단에는 ‘복음을 전파하는 간증내용’과 ‘일본 납북자 가족들이 보내는 메시지’, ‘중동 자스민 혁명소식’ 등 다양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 아울러 북한 주민들이 입을 수 있도록 속옷을 넣는 배려도 잊지 않았다.

서 본부장은 이번 행사에서 “지역 주민들도 매우 우호적이었고 지역의 경찰들도 매우 적극적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 경찰관은 ‘우리가 할 일을 대신해 줘서 고맙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서 본부장은 “군(軍)은 좀 다랐다”고 했다. 6~7명의 군인들이 대북풍선을 보내는 곳으로 와서 “전단을 뿌리면 안 된다”며 “무슨 권한으로 풍선을 날리느냐”고 물었다. 이에 서 본부장은 “대한민국의 헌법으로 대북풍선을 날린다”고 하자, 머뭇거리던 군 관계자(소대장)는 핸드폰으로 이곳저곳에 전화를 해보더니 철수했다고 한다.

이에 서 본부장은 “군부에 침투한 좌익들과 ‘햇볕정책’으로 교육받았던 군인들이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기이한 현상”이라며 “이런 군인들이 과연 적과 맞써 싸울 수 있을까?”라며 참담한 심정을 토로했다.

얼마전 북한접경지역에서 대북풍선행사를 갖으려 할 때 지역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무산됐으나 언론보도에 의하면 이들은 ‘특정 정치세력’과 ‘이념세력’의 핵심자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서 본부장은 “자유를 담은 대북풍선은 김정일이 죽을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대북풍선날기를 저지하러 온 군인. 서 본부장이 "헌법의 이름으로 풍선을 날린다"고 밝히자, 어디엔가 전화를 한 뒤 곧 철수했다.

그러면서 “탈북자들이 대북풍선을 날리는 것과는 개념이 다르다”며 “천안함 폭침으로 전사한 우리 희생장병들을 위해 살아있는 국민들의 의무”라며 “그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았음을 일깨워 주어야한다”고 피력했다.

△"천안함의 원혼들은 김정일의 목을 원한다"라는 자유풍선단의 플랜카드가 걸려있다.

△연천지역에 도착한 자유풍선단이 대북풍선 보내기 행사를 위해 준비하고 있는 모습

△대북풍선에 담길 1달러짜리 미화와 대북전단(삐라). 풍선1개에 6만장의 전단이 담겼다. 이들이 보낸 풍선은 총 50개로 300만장의 대북전단이 북녘하늘로 날아갔다.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이 달러를 넣고 있는 모습
 

김승근 (hemo@hanmail.net) 독립신문 기자 2011.04.15 13:51:57
 
 

‘태양절’ 기념 김정일에게 ‘폭탄’ 선물
50개 풍선에 300만 전단… 2,000달러도 함께 보내
 

국민행동본부와 자유풍선단은 14일 오후 김일성 생일(일명 태양절)을 하루 앞두고 북한 독재정권을 비판하는 대북전단을 경기도 연천에서 기습적으로 날려 보냈다.

이날 대북전단 살포 행사 장소는 본지기자도 취재를 위해 출발한지 한 시간이나 지나서야 알려줄 정도로 극비리에 진행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경기도 연천 중면에 있는 삼곶리 돌무지무덤에서 대북전단 300만 장과 미화 1달러 지폐 2,000장, 이라크와 리비아 등 중동에서 일어난 ‘재스민 혁명’을 알리는 전단을 풍선 50개에 매달아 날려 보냈다.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북한 동포에게 진실의 메시지를 전하고, 김정일에겐 정의의 폭탄을 투하한다는 의미에서 대북풍선을 보낸다”고 밝혔다.

서 본부장은 “김일성 생일인 ‘태양절’을 맞아 김정일은 축하연도 하고 배불리 먹는다”며 “그러나 북한 주민은 굶는다. 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미화 2,000달러도 같이 보낸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인근 부대 장교와 사병이 나와 풍선 날리기 행사를 막으려 했으나 상급부대에 보고하는 차원에서 마무리돼 회원들 간 충돌은 없었다.

그러나 인근 주민과 면관계자들의 상황은 달랐다.

인근 주민은 “수고하시는데 막걸리나 한잔하고 풍선을 날려 보내라”며 대북 풍선 날리기에 힘을 실어줬다.
또 “풍선 날린다고 북한이 여기에 포 쏘면 전쟁하자고 덤비는 것”이라며 “여기는 그런 걱정(조준사격)을 안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파인더 윤영섭 기자 (satire1@newsfinder.co.kr)



북한 주민들을 속여온 김일성 생일(4.15)을 앞두고 진실을 담은 자유의 풍선을 날리다!
對北풍선 또 방해 시도, 이런 국군 누가 만들었나? (동영상)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모독하..

북괴군은 신출귀몰, 1980년의 국군은 바보였단 말인가? 북한의 광..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趙甲濟, "국민저항이 답이다"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육사22기 지만원씨에 드리는 공개 질의 !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2018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레이트 39..

☞ 서본부장 인터뷰 바로보기 1 ☞ 서본부장 인터뷰 바로보기 2 ▼전체영..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경제풍월 (2017년7월호 )
월간조선 (2017년 3월호)

서울 강남구 역삼동 702-2 삼성제일빌딩 1804호 (우)135-080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