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김필재] 평양으로 유입된 조총련 헌납금
2017년 08월25일  
미국의 정찰위성이 북한의 영변 핵시설에서 핵연료봉 재처리 시설을 포착한 시기는 1985년이다. 북한은 이에 앞서 1984년 가을 정치·경제적으로 매우 중요한 한 가지 법안을 최고인민회의에서 통과시켰는데 바로 ‘합영법(合營法)’이다.

이 법은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 북한 주민들의 출자(出資)를 통해 북한 국내 산업을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합영법은 김일성의 직접 지시로 시작된 외화도입 정책이었다. 여기서 말하는 재외 북한 주민은 사실상 일본에 거주하는 조총련(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소속의 사업가들을 의미했다.

합영법을 통해 북한에서 사업을 할 수 있게 된 조총련은 일본의 자재(資財)를 모아 북한으로 보내 공장을 건설했다. 조총련에게 북한의 값싼 노동력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1987년 들어 조총련계 기업이 북한에 지은 공장만 87개에 달했으며, 여기에 300억 엔 가량의 건설투자 비용이 투입됐다. 대표적으로 평양소맥분가공공장, 평양맥주공장, 평양제약공장, 평양피아노공장, 모란봉합영공장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이들 공장이 북한의 군사정책에서 중요했던 이유는 합영사업이 실제로는 북한의 군사 인프라를 키우는데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북한의 경제 상황은 파국으로 치닫고 있었고, 김일성은 군사장비의 노후화로 골머리를 앓고 있었다. 이를 일거에 해결하기 위해 생각해낸 것이 바로 군사산업 육성책이었다. 북한은 1980년대 중반 이후 중국과 국경을 접한 자강도 산악지대 곳곳에 지하 공장을 건설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어떤 연유로 이러한 거대 지하 공장들이 세워지게 됐을까? 북한이 핵과 미사일 등의 대량파괴무기(WMD) 개발에 박차를 가하던 시기와 맞물려 일본의 조총련이 소유하고 있던 토지와 건물이 담보(擔保)로 사용됐다는 사실이 세월이 흘러 사실로 밝혀졌다.  

당시 조총련이 사용한 편법은 단체 소유의 토지 등을 담보로 조총련계 기업과 개인 등이 금융기관을 통해 자금을 내놓도록 하는 것이었다. 그 결과 모든 자금이 조총련중앙본부로 집중되어 조총련의 손아귀에 있던 전국의 ‘조은(朝銀)신용조합’으로 빠져나갔다. 2000년대 들어 유출된 조총련 자료에 따르면 조총련이 非합법적 방법을 통해 捻出(염출)한 자금은 2000~3000억 엔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절반이 일본 국내의 슬롯머신 자금, 그리고 조총련 자금으로 사용됐다. 나머지 절반은 북한으로 유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그렇다면 이처럼 막대한 자금이 어떻게 북한으로 흘러들어갔을까? 조총련 前 간부, 조은(朝銀) 前 간부 그리고 기타 조총련계 간부들의 증언에 따르면 일본 국내에서 물자를 전화(轉化)하여 보내는 방법, 그리고 만경봉호(號) 등과 같은 정기선에 현금을 실어 보내는 방법 등이 사용됐다고 한다.

물자를 보내는 가장 편리한 방법으로는 주로 공장 건설에 이용되는 플랜트 자재가 대표적이었다. 이는 1990년대 탈북한 북한의 前 군사공업관계자의 증언을 통해서도 사실로 확인됐다. 북한은 일본 기업과 합영사업을 추진한다는 미명하에 조총련과의 사업을 진척시켰다. 북한과 조총련의 사업이 그동안 베일에 가렸던 이유는 조총련이 이 사실을 철저히 비밀에 부쳤기 때문이다. 조총련이 북한에 세운 공장 중에는 라면 공장, 휴지 공장과 같은 민수용 공장도 있었으나 표면에 드러나지 않는 공장들이 존재했다. 바로 자강도 지하 군사공장과 영변 주변의 핵시설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양강도 주변에는 미사일 공장으로 알려진 강계-26호 공장, 전차공장, 화학무기 공장 등이 산재해 있다. 북한의 군사산업을 총괄하는 부서는 ‘기계공업부’이다. 이 조직은 조총련에 지시를 내려 조총련계 기업들로 하여금 북한으로 자재를 조달토록 한 뒤, 북한의 산악지대에 지하 비밀 공장을 건설토록 했다.

“조총련 통해 北으로 유입된 엔화 1조 엔”

조총련은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일본 전역에 38개의 신용조합과 그 산하에 176개 점포를 갖고 있었다. 일례로 1992년을 기준으로 조총련의 예금고는 日貨(일화) 2조3500억 엔으로 추산되었으며, 당시 조합원 수는 20만 7000여명으로 추정됐다. 같은 시기 재일조선신용조합협회(조신협) 외에 조총련계가 보유하고 있던 자산은 총 10조엔 정도로 추산됐다(인용: 남북문제연구소,《북한의 대남전략 해부》, 1996년, p.276).

10조 엔은 2016년 기준으로 한화 110조 원에 달하는 막대한 금액이다. 오가타 시게타게(緖方重威) 前 일본 공안조사청장은 1994년 중의원에서 “조총련을 통해 북한에 들어가는 돈이 한 해 600억~800억 엔”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총련계 조선대학 교수를 지낸 박두진 코리아국제연구소장은 최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수십 년간 조총련을 통해 北에 흘러간 엔화가 누적으로 1조 엔은 될 것”이라고 했다.

2013년 사망한 사토 가즈미(佐藤勝巳) 前 월간 <겐다이 코리아> 발행인은 2010년 <한국논단(8월호)>과의 인터뷰에서 “조총련 소유의 조은(朝銀)신용조합을 통해 일본에서 북한에 보내진 돈이 최소한 300억 엔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1950년대 일본 공산당원으로 조총련계 북송사업에도 관여했던 사토 씨는 조총련 중앙본부 한광희 前 재정부 부부장의 증언을 빌려 “朝銀이 북한의 핵개발과 김정일 개인의 재정을 충당하는 역할을 해왔다”고 폭로했다.

한광희의 증언에 따르면 朝銀의 가공계좌에서 관리되던 돈이 직접 현금으로 인출되어 니가타항의 만경봉號에 실려 북한으로 운반됐다고 한다. 한 씨 자신도 “직접 30억 엔 이상의 돈을 날랐다”며 “내가 파악하는 것만으로도 300억 원에 달하는 돈이 北으로 보내졌다”고 한다. 사토 씨는 이처럼 “충성자금으로 거액이 (북한으로) 유출되어 파산 직전에 이른 朝銀신용조합을 2002년 3월 당시 고이즈미 내각이 1조4000억 엔의 공적자금을 투입해 살려냈다”고 비판했다. 사토 씨는 이어 “朝銀신용조합이 북한의 가장 큰 돈줄 중 하나라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라며 “당시 의원연맹 등을 만들어 문제 제기를 했지만 김정일의 돈줄 살리기에 끝내 거대한 국민세금이 들어가는 것을 막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사토 씨는 “김정일이 개발하고 있는 핵무기와 마시일의 원재료, 기술, 자금의 상당부분이 일본에서 조달되고 있다”면서 “朝銀신용조합에 공적자금을 투입해 살려낸 당시 일본 내각과 북한의 불명료한 유착관계를 파헤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조갑제] 과거사 조작은 전체주의로 가는 길
美 군사 전문가들 “美軍, 北 공격 당하면 한국 승인 없이 무력 대응 가능”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맹' 강..

Korean Amercan Leaders Conference 초청으로  ..
趙甲濟, "국민저항이 답이다"
赤化((적화)저지 부산시민 태극기 집회

대한민국 조종..
태극기가 희망이다! 언론독재 타도하여 공산화를 막아내자!
국..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워싱톤 강연 "월남패망 전야와 같다"<..



2017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동정] 국민행동본부 美 동부지역 강연회 일정
총회 회의록(요약), 감사보고서
향군법 일부개정법률안 입법예고에 대한 나의 소견 !
국민행동본부 로고



경제풍월 (2017년7월호 )

[반사드, 반미, 친북시국] "이게 나라인가"국민행동본부, 긴급 호국안보 강연회..
월간조선 (2017년 3월호)
[촛불탄핵 국란 (國亂)] 태극 깃발 승리는 필연 국민행동..
국민행동본부 "조여옥 대위 출국금지는 국군 장교단에 대한 모독"..
현충일의 특별한 감회(2016년 경제풍월 7월호)

서울 강남구 역삼동 702-2 삼성제일빌딩 1804호 (우)135-080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