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美 국무차관 “선박 간 환적은 북핵 자금줄, 단속 강화할 것”
2019년 06월04일  
미국은 북한의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에 대한 단속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안드레아 톰슨 국무부 군축·국제안보담당 차관이 밝혔습니다. 톰슨 차관은 또 비핵화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이 기준은 마지막까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톰슨 차관은 3일 각국 언론사와의 전화회의에서 “선박 간 환적물은 석탄이나 석유 제품이든, 사치품이든 북한 주민이 아닌 김정은 정권에 돌아간다”며 단속을 더욱 강화할 방침임을 밝혔습니다. 톰슨 차관은 “불법 환적물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다시 들어간다는 점을 해당 지역 국가들이 인지하고 제재 참여에 나서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안드레아 톰슨 차관] “whether it is coal or petroleum products or luxury goods getting to chairman Kim regime. It doesn’t go to the people of North Korea it goes to the regime and turning to those nuclear program and missile program”
  
  톰슨 차관은 환적 차단이 거대한 바다 위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건초더미에서 바늘을 찾는 것과 같은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선박들이 장소를 바꾸거나 차단을 피하는 기술에 적응하고 있어 국제 연대와 정보 공유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안드레아 톰슨 차관] “It is a bit of a needle in a hay sack. It is a large volume of water and the ships adapt their techniques as we interdict, they change their methods and locations so we’re getting again positive response in the area on countries stepping up, recognizing that the sources of those ship-to ship transfers”
  
  톰슨 차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오 국무장관이 한결같이 압박 활동의 강화를 지시했다며, 미국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기 위해 계속 이같은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톰슨 차관은 북한의 확산 방지도 지난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의 주요 의제였다고 밝혔습니다. 아시아 국가들 간 해상안보 협력과 국경과 관세 통제 등을 통해 북한의 핵 기술과 불법 무기 확산을 차단하는 방안을 논의했다는 설명입니다.
  
  톰슨 차관은 이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미국과 북한의 정의가 같은지 묻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한 비핵화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말한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지금까지 바뀌지 않았고, 최종 결승선에 이르러서도 변하지 않는 기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안드레아 톰슨 차관] “As he clearly stated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in North Korea. That has gone unchanged. That was from the initial agreement they’ve made. That would continue to be the standard through the finish line”
  
  그러나 톰슨 차관은 중국과 러시아가 주장하는 한반도 비핵화는 미국과 다르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가 같은 페이지에 있기를 원하지 않는 듯하지만, 계속해서 대화를 이어가는 것이야말로 외교이며, 최종 단계에서 국제사회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안드레아 톰슨 차관] “For Russia and China my sense is perhaps they don’t want to be on the same page but we will continue to have those important dialogues. At the end of the da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ants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미 국방부는 지난달 의회에 제출한 연례 보고서에서 중국의 한반도 정책은 비핵화와 북-중 국경지대에서의 주한미군 부재가 목표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어느 예비역 장교의 우려 "중국 공산당, 조만간 '주한미군 지위문제' 거론하게 될 것"
자유조선 “김한솔이 지도자였던 적 없어…혈통 세습주의 안 믿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모독하..

북괴군은 신출귀몰, 1980년의 국군은 바보였단 말인가? 북한의 광..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趙甲濟, "국민저항이 답이다"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육사22기 지만원씨에 드리는 공개 질의 !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통고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통고 지 씨..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경제풍월 (2017년7월호 )

서울 강남구 역삼동 702-2 삼성제일빌딩 1804호 (우)135-080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