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천영우 前 수석이 들려주는 고래고기 이야기, “고래는 죄가 없다”
2019년 12월07일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울산 ‘고래고기’가 연일 뉴스에 등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前 대통령비서실 외교안보수석, 前 6자회담 수석대표)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천영우TV’에서 ‘고래는 죄가 없다, 울산 고래고기의 기구한 운명’이란 제목의 방송을 했다.

그는 “고래고기가 일약 대한민국 정국의 중심무대까지 진출했다. 고래가 볼 때도 참 기가 막힐 것이다. 제가 고래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이유는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이런 정국과는 아무 관계가 없고 고래고기를 너무 좋아하기 때문”이라며 방송을 시작했다. 그는 “고래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는 말이 있다”며 “죽은 고래가 검찰과 경찰간 싸움을 일으키고 산 사람의 목숨을 앗아갔다고 하면 고래 입장에서는 좀 억울할 것 같다. 청와대 발표대로라면 대통령 친인척과 특수관계인을 담당하는 민정비서실까지 나서야 해결할 수 있을 만큼 고래싸움이 치열했다는 것 아닌가”라며 고래 이야기 본론으로 들어갔다.

그는 우선 고래잡이를 규제하는 국제기구인 국제포경위원회(IWC)가 1982년 상업적 포경을 금지하는 모라토리움을 채택해 이 결의가 1986년부터 발효됐다는 사실을 설명했다. IWC는 두 가지 예외를 인정했는데 하나는 원주민의 생계형 고래잡이이고 다른 하나는 과학적 연구목적의 포경이라고 한다. 그는 고래고기를 먹는 대표적 나라는 일본과 한국,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등인데 이런 나라들이 어떻게 포경 금지 조치에 대응했는지 소개했다.

그는 “아이슬란드와 노르웨이는 IWC의 모라토리움 결의를 채택할 때부터 이의를 제기해왔다”며 “계속 이의를 제기하다가 노르웨이는 1994년에 포경을 재개하고 아이슬란드는 2006년부터 상업적 포경을 재개했다”고 했다. 그는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에 가면 시내 한복판에 고래 전문점이 있다. 몇 년 전에 가봤는데 고래 먹는 방식이 우리하고 조금 다르다. 수육이나 육회로 먹는 게 아니고 스테이크로 그릴해서 먹는다. 그것도 별미긴 한데 한국식으로 요리하는 것보다는 맛이 좀 못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일본만큼 왕따당하는 것에 민감한 나라도 없는데 일본이 왕따를 당하더라도 절대 양보를 안 하겠다고 하는 게 고래고기를 먹을 합법적 권리”라며 “이걸 쟁취하기 위해서라면 전세계와 적이 되는 것도 불사하겠다는 자세를 가지고 고래고기를 먹을 권리를 가지고 투쟁하고 있다”고 했다.

천 이사장은 “미국이 일본 규탄하는데 한국도 좀 동참해달라고 요청하는 건 고래잡이밖에 없다”고도 했다. 그는 “10년 전으로 기억하는데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한국 외교부장관에게 급히 전화해야겠다고 해서 무슨 일인지 궁금해 물어봤더니 IWC에서 일본을 규탄하는데 한국도 미국과 손을 잡아달라, 한국은 미국과 함께 전세계가 손을 잡고 고래고기를 먹겠다는 일본 사람들을 좀 혼내주자 이런 부탁을 하는 거다”라며 “정말 우리가 국제기구 국제사회에서 일본을 혼내주는 데 한국이 좀 미국 편을 들으라는 압력을 받는 건 그것밖에 없는 것 같다. 참 희한한 일이다”라고 했다.

이후 일본은 작년 총회에서 포경 쿼터제를 요구했다 거부되자 IWC에서 탈퇴하는 결정을 내렸고 올해 7월부터 상업포경을 재개했다. 천 이 사장은 “일본의 포경산업 종사자 수는 한 300여명밖에 안 된다고 하는데 이 사람들의 일자리를 위해 전세계로부터 비난을 받아가면서 IWC에서 탈퇴했겠는가. 고래고기 먹을 권리가 일본 사람들한테 얼마나 중요한 건지 보여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은 한국적인 방식으로 해결했다”며 “국제적 규범을 지키는 모습을 보이면서 사실상 고래고기를 계속 먹을 수 있는 아주 창의적인 방법을 개발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공식적으로 산 고래를 잡는 것은 금지하고 재수 없이 어민들 그물에 걸려든 죽은 고래만 먹을 수 있게 허용했다”며 “죽은 고래를 먹겠다는데 누가 반대하겠는가. 그래서 울산이나 부산에 가면 고래고기 전문집이 곳곳에 즐비한데 그물에 걸려 죽은 고래만으로 그 많은 수요를 충족하고 그 많은 고래고기 전문점이 과연 성업할 수 있겠는가 하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했다. 그는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방법으로 세가지를 꼽았다. “첫째는 수요를 충족할 만큼 많은 고래가 용하게 어민들의 그물로 알아서 찾아와서 거기서 자살하는 것이 한 가지 방법이고 두 번째는 살아있는 고래를 잡아서 죽은 고래가 걸려들었다고 허위신고를 해서 합법적 유통허가를 받는 것이다. 이것은 고래를 잡는 사람과 검사하는 사람 간에 유착관계가 있어야 가능한 거다. 그 다음에는 몰래 잡아서 배에서 쥐도 새도 모르게 해체해 배 밑창에 숨겨 들여와서 불법 유통하는 방법이다.”

천 이사장은 한국도 일본과 같은 선택을 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포경을 금지한 국제적 합의를 사실상 위반하는 것을 막을 방법이 없다면 일본처럼 탈퇴하고 합법적으로 잡는 게 떳떳하다고 본다”며 “일본이 탈퇴할 때 같이 했으면 좋았을 텐데 우리가 고래고기를 먹는 데 지장이 없다 보니 어민들이나 고래고기 애호가들이 이런 방식으로 해결하자고 로비할 필요가 없었던 것이다”라고 했다.

그는 “실제 고래 개체수가 증가해 한일간 왕래하는 고속 여객선이 가끔 고래에 부딪혀 사고가 나는 수도 있고 선박 안전에도 위험이 되는 수준까지 돼 있다. 또 고래가 많아지면 먹이사슬에 있는 다른 고기를 너무 많이 잡아 먹는다. 우리 서민들이 즐겨먹는 다른 어족자원을 고갈시키는 그런 일도 한다”고 했다. 이어 “지속가능한 포경 차원에서 고래잡이 쿼터제를 시행할 명분은 충분히 있다고 본다. 지키지 못할 법을 만들어 놓고 범법자를 양산하고 이것 때문에 검찰과 경찰간에 싸움까지 나도록 그렇게 굳이 할 필요가 있나”라고 했다.


[국제정치] 미국의 대전략과 중국을 겨냥한 '봉쇄정책'
헌법에 근거가 없는 불법수사기관 공수처 설치! 이건 親衛쿠데타이다!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육사22기 지만원씨에 드리는 공개 질의 !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