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文 청와대의 합참의장 압박은 쿠데타적 사건이다!
2022년 07월06일  
趙甲濟    

조선일보 유용원 기자는, 문재인 정부 시절 심야에 동해 NLL(북방한계선)을 넘어온 북한 선박을 나포하지 말고 돌려보내라는 청와대 지시를 어겼다는 이유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의 조사를 받은 박한기 당시 합참의장은 알려진 것보다 강도 높은 취조·수사 수준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고 오늘 보도했다. 당시 합참에 “북한 선박을 나포하지 말라”고 지시한 청와대 국가안보실 고위 관계자는 김유근 안보실 1차장(현 군인공제회 이사장)으로 확인됐다고 못박았다.
  
  정통한 군 소식통은 4일 “당시 박 의장은 망신 주기 수준의 의례적인 조사가 아니라 수사관들까지 배석한 가운데 청와대 인근 조사실에서 4시간여 동안 수사 수준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2019년 8월 초 이뤄진 조사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이 합참의장 비서실에 연락을 하면서 시작됐다고 한다. 당시 청와대 관계자는 의장 비서실 측에 “북 선박 나포 건으로 의장께 간단히 여쭤볼 것이 있는데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며 “저희가 찾아가도 좋고 이쪽으로 오셔도 좋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박 의장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관계자가 합참에 와 조사할 경우 부하들 보기에 민망할 수 있다고 판단해 청와대 쪽으로 가겠다고 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박 전 의장은 조사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해 퇴근 시간 무렵 종로구 창성동 별관에 도착했는데 조사실 분위기와 조사 시간이 예상을 크게 벗어났다고 한다. 조사실은 녹음 장비까지 갖춘 수사 시설이었고 민정비서관실 A선임행정관 외에 反부패비서관실 소속으로 추정되는 수사관 2명까지 조사에 참여했다. 이들은 2019년 7월 27일 밤부터 7월 28일 새벽 사이에 북한 선박 나포를 지시한 박 전 의장의 행적과 지시 배경, 청와대 지시에 따르지 않은 이유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조사 뒤엔 조서에 날인까지 해야 했다. 당초 10여 분으로 예상됐던 조사 시간은 4시간을 넘겨 밤 10시 넘어 조사가 끝났다고 한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날 조사 과정에서 박 전 의장과 청와대 조사관들이 ‘충돌’한 핵심 쟁점은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박 의장에게 지시를 한 게 적절한지, 박 의장이 김 1차장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게 군 통수권자(대통령)의 명령을 위배한 것으로 볼 수 있는지 등이었다. 당시 김 1차장은 “북한 선원들이 항로 착오를 주장했는데 실제 그럴 수 있으니 나포하지 말고 북측으로 되돌려 보내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반면 박 의장은 “북한 선박이 심야에 단독으로 동해 해안선을 따라 내려왔고 우리 최전방 철책선과 항구 불빛 등을 선명하게 볼 수 있어 항로 착오를 일으킬 수 없다. 나포해 조사해야 한다”고 맞섰다고 한다.
  
  청와대 조사관들은 “안보실 지시는 통수권자의 명령으로 볼 수 있지 않느냐”며 “왜 지시에 따르지 않았느냐”고 추궁했고 이에 대해 박 전 의장은 “나는 국방장관의 군령(軍令) 보좌관으로 장관을 통해 내려온 지시는 따르지만 안보실 1차장의 직접 지시를 따르는 건 적절치 않다고 봤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김 1차장은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조선일보는 김 전 1차장의 해명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고 밝혔다.
  
  합참의장에 대한 안보실 1차장의 사실상 지시는 사실이라면 군기문란으로 형사처벌을 해야 할 사안이다. 한 전직 합참의장은 조선일보에 “작전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지시하려면 안보실장이나 차장이 국방장관을 통해서 하도록 해야 한다”며 “군 작전에 대해 지휘계선을 거치지 않고 청와대 관계자가 군에 직접 이래라 저래라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국민의힘 한기호 사무총장은 당시 청와대가 북한 선박 퇴거를 지시하고 이를 어긴 합참의장을 조사한 데 대해 “도대체 북한에 얼마나 많은 것을 양보하기 위해 이런 짓을 했느냐”며 “국방 태세를 와해시킨 데 대한 전반적인 조사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 보도는 몇 가지 심각한 문제를 제기한다.
  
  1. 모든 것이, 김정은의 부하 역할을 해온 문재인의 이념적 가치관과 노선에서 파생한 일이다. 김정은에게 유리한 일들을 찾아서 하다가 보니까 국민 국군 국익 국가까지 모독하고 훼손한 여러 사례 중 하나이다.
  2. 권한 없는 자가, 작전에 대한 지시를, 그것도 합참의장에 대하여 위법하게 하는 것은 일종의 쿠데타적 사건이다. 이런 식으로 부대의 서울 진입 명령을 내린다면 그게 쿠데타인 것이다. 민간인이 현역 군인 서열1위인 합참의장을 조사하였다면 이는 심각한 국기문란이다. 군인이 병영으로 장관을 불러 신문했다면?
  3. '남쪽대통령' 문재인이 '국방위원장' 김정은의 부하 노릇을 하니 국군과 통일부, 또는 국정원까지 김정은을 위한 봉사자 역할을 했다는 가설을 상당 부분 뒷받침하는 사건이다.
  4. 국방부 장관은 국군장교단의 권위를 위해서라도 공식 조사를 하고 국민과 국군에 알려야 할 의무가 있다.
  5. 건국의 초석, 호국의 간성, 근대화의 기관차, 민주화의 울타리 역할을 해왔고 자유통일의 무력이 되어야 할 국군장교단이 이런 대접을 받으면 안된다. 국군의 명예는 스스로 지키는 것이다.
  
  
[ 2022-07-05, 16:47 ]

출처: https://www.chogabje.comI


“‘인도태평양 비전’ 아베 전 총리 최대 유산…한국과의 관계는 ‘엇박자’”
北, 코로나 사망 군인 비밀리 화장 후 유족에 유골과 ‘전사증’


호적에서 대한민국을 파내려 한 문재인 세력!

국민행동본부 성명서 관련 조갑제 대표 방송 영상
“그 누구도 전두환과 그의 시대를 전면부정할 권한이 없다”
서정갑 본부장, 조갑제닷컴 인터뷰 동영상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국민행동본부, 행자부 장관에 보낸 공문
영웅에게 드리는 감사패
워싱터 동포들이 드리는 감사패
국군 포로 송환 위원회 감사패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국민행동본부는 적법 기부금품 모집 단체”

항소이유서 全文 출처: https://www.choga..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서울 성동구 뚝섬로 51 옥수강변 풍림아이원 아파트 104동 801호 (우) 04739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