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 미군’ 귀환 지원 스웨덴 “미국 이익대표국으로서 도움 줘 기뻐”
2023년 09월29일  
1975년 서방국가론 처음 평양에 대사관 개설…유나 리, 케네스 배, 전용수 씨 등 미국인들이 북한에 억류될 때마다 석방 지원
.
VOA(미국의 소리)    

북한에서 미국의 이익대표국 역할을 하는 스웨덴이 월북 미군 귀환을 지원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스웨덴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에 관여했습니다.
  
  지난 7월 무단 월북한 미군의 귀환에 도움을 준 스웨덴이 “트래비스 킹이 미국으로 돌아갈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습니다.
  
  [스웨덴 외무부 공보실]“It is gratifying that Travis King was able to return to the United States and that Sweden has been able to assist in accordance with its responsibilities as protecting power for the US in North Korea. Sweden serves as the protective power for the USA in the DPRK since 1995. The Swedish Ministry for Foreign Affairs and the Swedish Embassy in Pyongyang provide consular assistance to US Nationals in the DPRK.”
  
  스웨덴 외무부 공보실은 27일 미국 정부가 킹 이병의 귀환 과정에 도움을 준 스웨덴에 감사를 표한 것과 관련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하며 “스웨덴이 북한 내 미국 이익대표국으로서의 책임에 따라 지원을 할 수 있었던 것도 기쁘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스웨덴은 지난 1995년부터 북한에서 미국 이익대표국 역할을 하고 있다”며 “스웨덴 외무부와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이 북한 내에서 미국 국적자에게 영사 지원 업무를 제공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 관리들이 북한으로부터 트래비스 킹 이병을 인계받았다”고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미국의 이익대표국으로서 외교적 역할을 수행한 스웨덴 정부와 킹 이병의 통행을 용이하게 해 준 중국 정부에도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73년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한 스웨덴은 2년 후인 1975년 서방국가로는 처음으로 평양에 대사관을 개설했습니다. 이후 스웨덴은 북한과 외교관계가 없는 미국의 이익대표국 역할을 하며 미국인들이 북한에 억류될 때마다 석방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특히 지난 2012년 북한에 억류된 케네스 배 씨가 2년 뒤 풀려나기 전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 측은 당시 VOA에 억류 문제와 관련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스웨덴 대사관에 억류 문제는 중요한 의제이고 거의 매일 관련 문제를 다루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2010년에는 한국계 미국인 전용수 씨가 북한에 억류되자 스웨덴대사관은 북한 당국에 전 씨에 대한 영사접근을 요청해 6차례 면담하고 그 결과를 미국에 전달한 바 있습니다.
  
  이밖에도 2009년 3월 미국인 여기자 유나 리, 로라 리 씨의 억류 당시에도 석방될 때까지 스웨덴 대사가 이들을 4차례 직접 만났고, 2010년 아이잘론 곰즈 씨가 북한에 붙잡혔을 때에도 스웨덴대사관 측이 미국 정부를 대신해 그를 면담하고 석방해달라는 미국의 요청을 북한 당국에 전달했었습니다. 미 국무부는 이에 따라 지난 2011년 바르보 엘름 당시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 2023-09-28, 06:51 ]

출처: https://www.chogabje.com


美 전문가 “김정은 핵전쟁 위협 비판은 억제되고 있다는 신호”
우크라이나군 크름반도 공격 "러시아 S-400 방공체계 궤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