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 터너 美 북한인권특사 공식 활동 시작…"16~18일 서울 방문"
2023년 10월17일  
로버트 킹 前 특사 퇴임 이후 6년여간 중단됐던 북한인권특사 활동 재개

VOA(미국의 소리)  

줄리 터너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취임 선서를 하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미국 북한인권특사가 활동을 재개한 것은 지난 2017년 로버트 킹 전 특사가 퇴임한 지 6년 9개월 만입니다. 안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13일 줄리 터너 신임 북한인권특사가 취임 선서를 하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The Department is pleased to announce that Special Envoy for North Korea Human Rights, Julie Turner, was sworn in to office on October 13. Ambassador Turner will travel to Seoul from October 16-18 on her inaugural trip as Special Envoy. Special Envoy Turner will meet with a wide range of government officials, civil society organizations, North Korean escapees, and journalists to discuss her priorities as Special Envoy, opportunities for joint efforts to promote human rights in North Korea, and ways to facilitate reunions for separated families.”
  
  국무부 대변인실은 보도자료에서 “국무부는 줄리 터너 북한인권특사가 13일 취임 선서를 했다는 사실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터너 대사는 16~18일까지 특사 취임 첫 일정으로 서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터너 특사는 (한국) 정부 관계자와 시민사회단체, 탈북민과 언론인 등 다양한 인사들을 만나 특사로서의 우선 순위,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공동 노력, 이산가족 상봉 촉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지난 수십년 간 가장 소외된 계층을 포함한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존엄성을 존중하고 북한 정부의 인권 침해와 학대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한 노력을 지지해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For decades the United States has championed efforts to improve respect for the human rights and dignity of North Koreans, including members of the most marginalized communities, and to promote accountability for the DPRK government’s human rights violations and abuses.”
  
  터너 특사가 이날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2017년 1월 로버트 킹 전 특사 퇴임 이후 6년여간 중단됐던 북한인권특사 활동이 재개됐습니다.
  
  북한인권특사는 2004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신설된 직책입니다. 미국 정부의 북한 인권 정책 수립과 집행 전반에 관여하는 대사급 직책으로, 상원 인준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이 자리에는 2005년 8월 선임된 제이 레프코위츠 초대 북한인권특사에 이어 로버트 킹 전 특사가 2009년부터 2017년 1월까지 7년여간 재임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약 6년간 공석이 이어졌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월 줄리 터너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의 동아시아·태평양 담당을 새 특사로 지명했지만 상원 인준을 거쳐 공식 활동을 시작하는 데까지 9개월이 걸렸습니다.
  
  앞서 지난 5월 열린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터너 당시 지명자는 북한 인권 문제가 국제 안보 사안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 인권 공개 회의를 재개하고, 인권 유린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포부도 밝힌 바 있습니다. 터너 특사는 청문회 모두발언에서 “북한 인권 상황이 더 악화됨에 따라 북한의 광범위한 인권 침해, 유린과 국제안보에 대한 위협 사이의 연관성이 분명해졌다”고 말했습니다.
  
  [터너 지명자 (지난 5월)]“Thousands of North Koreans are exported abroad and subjected to conditions that amount to forced labor. School children are subject to mass mobilizations, and food distribution policies favor the military, leaving millions of North Koreans food insecure. The people of North Korea have suffered far too long under these abusive policies.”
  
  당시 터너 지명자는 “수천 명의 북한 주민이 해외로 보내져 강제노동 대상이 됐고 학교 어린이들은 대량으로 동원되며 식량 배급 정책은 군대에 유리하게 만들어져 수백만 명의 북한 주민들을 식량 불안정 상황에 처하게 한다”며 “북한 주민들은 이 같은 학대 정책 아래 너무 오랜 시간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는 지난 6월 1일 전체회의에서 터너 특사 지명자에 대한 인준안을 승인했고, 상원은 지난 7월 27일 특사 지명자에 대한 인준안을 호명 투표로 가결했습니다.
  
  
[ 2023-10-14, 20:45 ]

출처: https://www.chogabje.com


하마스는 학살에 성공함으로써 전쟁에선 이미 졌다!
거지군대에 당한 최강 이스라엘...기습이 이렇게 무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