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인질 사태시, 特戰司가 구출 작전
조갑제닷컴
2010년 05월28일  
동아일보, 軍 대응책 보도.
  

軍 당국은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측 인력을 인질로 억류할 경우에 대비한 군사적 대응책을 확정짓기 위해 29일 토론을 벌일 계획이라고 동아일보가 보도하였다. 이상의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주재하는 이 회의에는 특수전사령관과 항공작전사령관 등이 참석하며 각 군의 작전사령관 등도 직접 또는 화상을 통해 참여한다고 한다.
  특전사 등이 마련한 대응 방안은 인질이 소규모일 경우 특전사 요원들을 소형 헬기로 투입하는 방안이, 인질이 대규모일 경우 억류 주변 지역을 미사일 등으로 폭격해 무력화한 뒤 침투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軍 당국은 또 북한군이 對北 심리전을 위한 남측 확성기에 사격을 가할 경우 주변의 경계초소(GP)와 일반전초(GOP) 병력이 함께 대응사격을 하기로 했다. 軍 관계자는 “확성기 설치 전에 합참에 보고하고 통제를 받는 한편 사격 개시와 중지 승인도 합참이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해안포를 발사하며 도발할 경우 2단계 상황으로 나눠 대응하기로 했다고 한다. 1단계로 북한이 남한 해군에는 피해를 주지 않으면서 NLL 이남으로 포를 쏠 경우 해군은 NLL 이북 해안포 인근에 대응 사격을 한다. 2단계로 남한 해군이 피해를 볼 경우에는 해·공군력을 동원해 해안포를 직접 타격할 방침이라고 한다.




한미 애국단체 연합 북한 규탄 궐기대회
[화보]김정일 규탄 궐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