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국가정보원은 자기 정당성에 대한 확신을 가져야
趙甲濟(조갑제닷컴 대표)
2014년 04월15일  
북한노동당 정권을 主敵으로 삼은 국정원은 국가 수호 행위의 정당성에 대한 자기 확신을 가져야 한다. 법적, 역사적, 이념적 정당성을 객관적으로 논리화할 수 있어야 한다. 이념은 공동체의 利害(이해)관계에 대한 自覺(자각)이고 자기 정당성에 대한 확신이라고 한다. 국정원은 헌법과 신념과 역사관으로 이념 무장해야 스스로를 지킴으로써 나라를 지킬 수 있다.
  

  *국가정보원의 사명: 대한민국이, 북한노동당 정권을 제거, 평화적 자유통일을 달성, 한반도 전체에 민주공화국을 완성하라는 헌법의 명령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전략을 수립하며 국가전복세력을 응징하는 것이다.
  
  *남북한 관계의 본질: 민족사의 정통성과 삶의 樣式(양식)을 놓고 다투는 타협이 절대로 불가능한 총체적 권력투쟁이다. 휴전선은 武力(무력)투쟁, 서울은 이념투쟁의 戰場(전장)이고, 국정원은 體制戰의 정보사령부이다.
  
  *북한정권의 한반도 공산화 전략의 본질: 核미사일實戰(실전)배치 상황과 從北세력을 결합시켜, 國論(국론)을 분열시키고, 한국의 재래식 군사력을 無力化(무력화)시키며, 종북좌파정권을 등장시켜, 국가보안법을 死文化(사문화), 한미동맹을 약화 내지 해체시킨 다음 연방제 방식의 공산화 통일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주한미군 철수(한국군 약화)와 국가보안법 폐지(국정원 무력화)가 2大 목표이다.
  
  *국정원의 無力化를 노리는 종북좌파 세력의 본질: 공통점은 계급투쟁론이다. 계급투쟁론 신봉자는 자동적으로 反국가-反헌법-선동세력이 된다. 종북과 좌파는 대한민국을 계급의 敵(적)으로 보는 계급투쟁론을 공유하므로 자연스럽게 反대한민국 세력이 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없다. 좌파와 종북은 反국가적인 점에서 같다. 反北좌파는 이론적으로도 성립될 수 없다.
  
  *本性으로서의 권력투쟁: 계급투쟁론자들은 정권 장악이 목표이고 폭력과 선동은 수단이다. 권력투쟁은 이들의 本性이다. 이 세력과 동조자들은 정치권-언론-학계-사회단체-법원-검찰-경찰-종교계에 걸친 네트워크를 구축, 이념·이익공동체로서 유기적인 ‘反大勢(反대한민국 세력) 선동 구조’를 형성, 진실-정의-자유의 보편적 가치관에 도전하고, 사소한 사안이라도 정치쟁점화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좌파정치 세력의 국정원 공격 목표: 국회나 정치권으로 들어온 계급투쟁론 세력은 정치인의 종북활동에 국정원이 대응하는 것을 정치간여로 몰아붙임으로써 종북 정치 세력의 국가 파괴 활동에 면죄부를 얻으려 한다. 김대중, 노무현 때 이석기 등 3538명의 對共사범을 사면했고, 19代 국회 출범 때의 조사에 따르면 300명 국회의원 중 61명이 전과자, 그들 중 28명이 반공법 및 국보법 위반 前歷者였다. 대부분이 민주당과 통진당 소속이었다. 유권자들이 민주투사와 국가반역자를 구분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언론이 공급하는 정보가 부정확한 때문이다.
  
  *간첩엔 동정적, 국정원엔 적대적인 법원: 간첩에 대한 형량이 세계에서 가장 낮고, 반성 없는 간첩 前歷者가 公黨의 간부로 활동해도 제재가 없다. 전 국정원장은 구속상태에서 재판 받고 간첩 혐의자는 세상을 활보하면서 재판 받는다.
  
  *공무원 세력을 각성시켜야 한다. 대한민국 세력은 국군, 국정원, 검찰, 경찰, 새누리당, 기업, 보수언론 등 많지만 이념적 확신이 결여되어 횡적 협조체제가 약하다. 보수의 本流는 공무원과 기업 집단인데, 이들이 헌법이 아니라 좌파의 눈치를 보거나 좌파의 억지 논리에 영합한다(교육부의 좌편향 국사 교과서 편들기, 대기업의 좌파 지원 등). 막강한 공권력, 법적 권한, 그리고 엄청난 예산을 집행하는 공무원 집단이 ‘체제 수호의 본부’란 자부심을 갖고 공산주의자들로부터 헌법질서와 자유민주 체제를 지켜내는 데 자원을 동원하도록 채찍질하는 역할을 애국세력이 해야 한다. 애국세력의 투쟁 제1 목표는 좌파 부역 세력화한 공무원 집단이다.
  
  *북한노동당 정권을 主敵으로 삼은 국정원은 국가 수호 행위의 정당성에 대한 자기 확신을 가져야 한다. 법적, 역사적, 이념적 정당성을 객관적으로 논리화할 수 있어야 한다. 이념은 공동체의 利害(이해)관계에 대한 自覺(자각)이고 자기 정당성에 대한 확신이라고 한다. 국정원은 헌법과 신념과 역사관으로 이념 무장해야 스스로를 지킴으로써 나라를 지킬 수 있다.
  
  *2012년 두 차례 선거에 참여한 延 5253만 주권자들의 헌법적 결단을 정당성의 근거로 삼아야 한다. 한국의 유권자들은 좌파로부터 ‘독재자의 딸’이라고 비판 받던 박근혜 후보를 당선시킴으로써 ‘헌법 존중, 종북 배제, 현대사 긍정’의 결단을 내렸던 것이다.
  
  *종북세력에 대한 경계심이 지나쳐 이들을 과대평가할 필요는 없다. 역사의 쓰레기 통으로 들어간 계급투쟁론을 끄집어낸 守舊(수구)세력이고, 거짓과 선동에 의존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는 ‘영혼 없는 좀비’이다.
  
  *계급투쟁론자들은 本性이 싸움꾼인데, 大勢(대한민국 세력)가 싸움을 피하면 굴복할 수밖에 없다. 싸우면 이기게 되어 있으나 피하니 밀린다. 싸움은 얻어 맞지 않는 기술이 아니라 세 대 맞고 열 대 때리겠다는 각오로 하는 것이다. 막강한 大勢가 용기가 없어 싸움을 피하면 좀비에게도 진다.
  
  


타이타닉호 침몰 때 산 사람과 죽은 사람
"새누리당이 아니라 박근혜당이라 생각하고 찍겠죠."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영웅에게 드리는 감사패
워싱터 동포들이 드리는 감사패
국군 포로 송환 위원회 감사패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