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카터 美 국방장관, "나는 하루도 빠짐 없이 한반도를 지켜보고 있다."
趙甲濟
2015년 09월15일  
"신문에 나지는 않습니다만 단 한 번의 충돌이 큰 것으로 확대될 수 있는 곳입니다. 나는 북한이 미국과 동맹국들이 그런 경우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를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의 권위 있는 외교 문제 전문 잡지 ‘포린 어페어’ 9~10월호(격월호)는 하버드 대학 교수 출신인 애쉬턴 카터 미 국방장관의 인터뷰 기사를 실었다. 잡지 측에서 한, “敵의 도발을 억제하려며 금지선을 긋고 이를 알려야 하는데 어떻게 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렇게 답하였다.  

“우리의 핵심적인 國益이 무엇이고 이를 지키기 위하여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지를 알립니다. 금지선을 칠 때도 있고, 그러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우리의 입장이 다른 곳보다 더욱 명백한 지역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나는 한반도의 상황에 대하여는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매일 주의 깊게 지켜 봅니다. 신문에 나지는 않습니다만 단 한 번의 충돌이 큰 것으로 확대될 수 있는 곳입니다. 나는 북한이 미국과 동맹국들이 그런 경우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를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매일 주의 깊게 지켜 본다’는 말이 흥미롭다.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하여 미군과 한국군이 확실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는 카터 장관의 이야기가 든든하게 들린다.  

그는 중국의 위협에 대하여 이렇게 설명하였다.

“중국은 한 세기에 걸친 치욕을 딛고 이제는 지역적 覇權(패권)을 확보할 때가 왔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우리는 그 지역의 동맹국과 우방국과 손잡고, 그 지역에 배치된 우리의 힘을 통하여 그런 경향을 견제합니다. 우리는 동맹국이 지금도 많고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몇 주 전 월남과 인도에 갔습니다만, 두 나라는 미국과 협력하기 위하여 열심입니다. 그 이유 중의 하나는 중국에 대하여 비슷한 분석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韓美 해병대가 인천상륙작전을 재연(再演)하다!
在美 의사 박효종 인터뷰: “보수 지도자들이 나서서 아니라고 해야”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영웅에게 드리는 감사패
워싱터 동포들이 드리는 감사패
국군 포로 송환 위원회 감사패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