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보수 후보 난립을 조장한 교육감 후보 ‘단일화 기구’는 석고대죄 하라!
2014년 06월05일  
2010년 6.2 교육감 선거보다 더 참담한 결과를 재현한 이번 6.4 교육감 선거 패배 원인 또한 보수 후보 난립에 있다. “보수 진영은 왜 저들처럼 단일 후보를 내지 못하는 걸까?”를 자책도 하고 분노도 해 보지만 이미 기차는 지나가 버렸다. 이제 와서 왈가왈부하기조차도 부끄러운 일이지만 다음날을 위해서 이번 선거에서의 후보 난립의 원인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본다.  

지난 2010년 6.2 교육감 선거에서 우리는 전교조교육감을 막기 위해 우파세력이 총집결하여 ‘바른교육국민연합’을 결성하고 교육감 단일화를 추진한 바 있다. 당시 공정함을 기하기 위해 참여단체들이 모금을 하여 공신력 있는 두 곳의 여론조사 기관의 결과와 1,000명의 선거인단을 구성하여 ‘오픈프라이머리’를 통해 보수 단일 후보를 추대하였다. 그러나 각서를 쓰고 단일화에 참여하고도 다음날 불공정을 핑계로 단일화를 무산시킨 후보들과 애초 참여조차도 하지 않은 후보들이 끝까지 완주하여 단일화 된 진보 교육감을 탄생시키는 뼈아픈 경험을 한 적이 있다. 이때 우리는 단일화는 기구를 만들어 성공할 수 없다는 결과를 얻은 것이다.

그러다 지난 2012년, 곽노현의 사퇴로 인한 교육감 보궐 선거에서 또다시 ‘좋은교육감추대위’가 결성되었다. 이 단일화 기구가 후보를 정해놓고 단일후보를 추대한다는 말도 있었지만 다행히 “보수 분열로 인한 패배”라는 값비싼 교훈을 경험했기에 누구나 추대위가 선정한 교육감 후보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그 이유는 단 하나 추대된 사람이 누구였건 간에 보수 분열의 책임이 너무나 큰 압박으로 다가왔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번 6.4 지방선거는 그 때와는 양상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그 때 그 사람들’이 주축이 되어 ‘단일화 기구’를 만들고 똑같은 방식으로 ”단일 후보를 정해놓고 추대한다“는 소문이 퍼짐으로써 ‘단일화 기구’가 이미 공신력을 상실해 버린 꼴이 되었다. 이후 각 지역에서도 특정 후보를 정해 놓은 ‘단일화 기구’가 두세 개씩 생겨 타 후보들에게 ”단일화에 참여하여 죽어주라“고 압박을 가하니 어느 후보가 반발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보수 후보의 난립의 제 일 원인은 출마를 결정한 후보들의 의사를 막을 수 없다는 데 있지만, 올바르지 못한 ‘단일화 기구’가 생겨 후보자들이 “난 졸(卒)이가?”하는 억하심정을 부추겨 오기로 완주를 결심하게 한 원인도 크게 작용하였다고 본다. 다시 말해 단일화를 얘기하는 순간 단일화는 “물 건너 간” 꼴이 되었다는 것이다.  

군소 후보들의 자존심을 짓밟는 이런 ‘단일화 기구’가 제 구실을 할 리는 만무하다. 더욱 가관인 것은 여론조사에서 상대 후보보다 형편없이 뒤처지는 후보를 단일 후보라고 추대하고서는 앞서는 후보에게 그만두지 않으면 ”보수후보 단일화를 망치는 분파주의자“라고 규정하고 홍위병이 되어 상대 후보의 흠집을 찾아 온갖 비방을 일삼은 이리떼 같은 구성원들의 행위이다.  

특히 서울의 경우 고승덕 후보가 주장한 대로 ”딸이 아버지의 도덕성을 폭로한 일에 문용린 후보를 추대한 ‘단일화 기구’에 깊이 관여한 인사가 개입되었다“는 사실이 진실이라면, 문용린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고승덕 후보를 공격한 일이 진보 교육감 조희연을 당선시킨 돌이킬 수 없는 과오를 저지른 ‘패륜’ 이상의 행위가 된다. 이 사실이 진실인지의 여부는 법정에서 반드시 밝혀져야 하고 밝혀지겠지만, 만에 하나 이 일이 고 후보의 주장대로 ‘정치공작’이라면 보수후보 단일화를 망친 원흉들인 이들에게 반드시 ”미친개에게는 몽둥이가 약“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야 한다.

단일화의 주체는 후보들 자신이다. 지지도 높은 후보가 몸을 낮추어 삼고초려 할 줄도 알고, 함께 모여 가슴을 트고 보수 세력의 승리를 위해 몇 날이 걸리든 단일화를 이루어야 하는 것이지, 기구를 만들고 몰염치한 대리인들이 나서서 “우리가 정한 사람이 되어야 하니 당신은 죽어 달라”고 협박하는 행위는 자신의 돈과 명예를 걸고 입후보한 후보를 욕되게 하는 몰상식한 짓이다.

이번 선거의 결과가 보수후보의 난립에 있음은 자명한 사실이다. 이 점을 명확히 인지한다면 후보를 사전에 정해놓고 기구를 만들어 후보 단일화를 획책한 ‘단일화 기구’들은 보수패배의 책임을 통감하고 보수교육감 당선을 위해 혼신을 다한 모든 분들에게 석고대죄해야 한다.  

첨언하여 우리가 바랄 것은 하루빨리 이 교육감 선거의 방식이 개선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교육계에 몸담은 검소한 분들이 치러야 할 교육감 선거의 막대한 선거비용도 문제이지만 교육자치가 보장된다는 법도 없는 교육감 선거를 굳이 이 방식으로 치러야 할 이유가 무엇인가? 교육의 수장을 뽑는 선거가 정치판을 꼭 빼 닮아 안쓰럽다.

  

2014. 6. 5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자유교육연합, 교육과학교를위한학부모연합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내부 적(敵)과 투쟁선언
전국 광역단체장·교육감 당선자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영웅에게 드리는 감사패
워싱터 동포들이 드리는 감사패
국군 포로 송환 위원회 감사패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