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인사검증 시스템이 채동욱 양심까진 검증 못해”
2013년 09월13일  

양영태 회장 12일 MBN ‘김미화의 공감’ 방송 출연서 ‘채동욱 의혹’ 분석


자유언론인협회 양영태 회장이 수그러들지 않는 채동욱 총장의 혼외 자녀 의혹 논란과 관련해 “언론과 국가 기강을 확립해야할 국가기관이 충돌하는 이 장면은 국가적으로 굉장히 불행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12일 MBN ‘김미화의 공감’을 통해서다.

양 회장은 “(의혹이 제기된)임모 여인이 나서서 편지를 언론에 보냈는데 편지 내용이 상당히 무책임하다”며 “본인이 결백을 증명하려면 유전자 감식을 해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해야 하는데 편지만 툭 던져 놓고 관계가 없다고 주장해 의혹만 더욱 증폭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의 명예도 중요하지만 대한민국 검찰의 명예와 신뢰도 중요하다”며 “중요한 것은 편지를 보낸 임모 여인에 대해 채동욱 총장이 명예훼손으로 고소함으로써 유전자 감식을 하여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유식 변호사 “국정원 편들던 조선일보의 채동욱 보도 의심스럽다”

그러나 함께 출연한 장유식 변호사는 “조선일보가 그동안 국정원 대선 개입과 관련 채동욱 총장의 수사에 대해 계속 반대하는 입장들을 보이며 국정원을 대변해 왔다”며 “사실 그 연장선상에서 이런 일(채동욱 사생활 의혹)이 발생했다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양 회장은 “불필요한 추측은 금물이다. 검찰과 국정원의 갈등을 조장하는 발언은 굉장히 위험한 것”이라며 반박한 뒤 “(어찌되었든) 어떤 측면에서 대통령이 이번 논란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것으로 추측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종일관 조선일보의 보도를 비판한 장 변호사는 입증 책임이 조선일보에 있다는 주장도 펼쳤다. 장 변호사는 “기본적으로 이 사실의 진실성과 공익성은 언론이 입증을 해야 한다. 최소한의 사실 확인을 했느냐의 문제”라며 “그런데 거기서 좀 심각한 문제가 조선일보 스스로 채 총장에 5일 밤까지 전혀 알리지 않았는데 검찰 조직을 동원했느냐는 반박 기사를 썼는데, 뒤집어 생각해보면 당사자에게 사실 확인을 전혀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해 조선일보가 해명을 내놔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MBN '김미화의 공감' 방송 화면 캡처



양영태 회장 “검찰 총수의 권위가 도전받는 상황, 대통령이 결단해야”

그러나 양 회장은 “결론은 간단하다”며 해결책을 제시했다. 양 회장은 “국가기강 확립을 위해 노력해야할 검찰조직이 총수가 권위에 도전을 받은 상황이고, 팩트 공방에서 마지막 절벽에 섰다는 것으로 해법은 딱 두 가지”라며 “임모 여인은 문제를 더 복잡하게 만든 사람으로 그에 대한 법적 조치도 하면 금방 끝난다”고 설명했다.

양 회장은 “팩트 공방이 계속 이어진다면 검찰 조직의 권위가 손상되기 때문”이라며 “검찰조직을 보호해야 할 박 대통령께서도 어떤 결단의 문제로 접근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박 대통령의 인사 검증 문제가 제기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엔 양 회장은 “인사 검증이라는 게 100% 완벽한 검증을 지향하지만 그럼에도 100% 확실하다고 할 수는 없다”고 어느 정도 한계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그러나 지금과 같은 이런 문제가 발생했고, 팩트로 드러난다면 검찰의 신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런 부분은 명쾌히 해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회장은 이어 “인사검증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이지만 검증이 양심이란 문제, 그런 부분까지 검증을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함께 출연한 최영일 시사평론가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도 “문제는 거짓말을 했느냐 안 했느냐 이고, 또 재산 관계에 있어 지원을 했다면 임모 여인이 편지에 아무런 금전적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이사 과정에서 수상한 점이 있다. 고위 공직자의 급여로 해결할 수 없는 정도의 재산이 오간 정황이 있다면 이런 건 문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채동욱 검찰총장은 황교안 법무장관이 혼외자 파문과 관련해 감찰을 지시한 직후인 13일 오후 사의를 표명했다.

소훈영 기자 firewinezero@gmail.com


출처;폴리뷰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 발표
천재교육 교과서, 4·3사건을 '통일정부수립 주장 무장봉기'라고 美化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광화문일..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개회사, “우리는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趙甲濟, "국민저항이 답이다"
赤化((적화)저지 부산시민 태극기 집회

대한민국 조종..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2018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金大中 시절 국정원이 청와대 지시로 6개 시중은행을 통해서 ..
2017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동정] 국민행동본부 美 동부지역 강연회 일정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민행동본..

종북· 좌파와 맞서 자유수호 투쟁일관  촛불정권하 추진동력 약..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경제풍월 (2017년7월호 )
월간조선 (2017년 3월호)
[촛불탄핵 국란 (國亂)] 태극 깃발 승리는 필연 국민행동..

서울 강남구 역삼동 702-2 삼성제일빌딩 1804호 (우)135-080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