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국민행동아카데미 보기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국민행동본부 (2019.05.07) ㅣ 프린트하기

'예비역 장교단은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을 단호히 배격하라!' 읽고
새 창으로 메일 보기

받은날짜 :
2019-05-02 (목) 17:09

이지구<jeegy@nate.com>



예비역 장교단은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을 단호히 배격하라!(2019.  2. 12.)는 글을 읽고 서정갑님께 아래를 답해줄 것을 요청한다(님의 주장을 믿기 위해서).



1. 광주사태 때 북한군이 오지 않았다고 근거도 대지 않고 주장하는 것은  빨갱이들이 행실과 같으니,  지만원의 주장 하나하나에 대한 반박을 해주시기 바란다. 지만원이 주장하는 북한군의 행동은 다음과 같다.

    1) 20사단 공격    2) 아시아자동차 공격    
    3) 4시간만에 44개무기고 탈취
    4) 전남도청 지하 TNT 2100발 설치    5) 광주교도소 5회 공격


2. 광주사태와 관련하여 지만원은 서정갑님과 공개토론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를 회피하는 이유를 알려주기 바란다.






이지구<jeegy@nate.com>님!

518 광주 문제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져 감사합니다.

이지구 님의 질문에 대해서는 그간 ‘국가에서 6차례 조사 발표’ 하였고 언론에 수차례 보도된 바 있어 보도된 자료를 첨부하오니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518 북괴군 침투설은 허위사실임을 발표하고, 이에 동참하였던 이종명의원은 당 윤리위원회에서 제명 처리하였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518 광주 문제는 유공자 명단과 공적조서 공개 문제에 집중하셔야 하리라고
생각됩니다.

더 이상 소모적 논쟁이 되지 않으시기 바랍니다.

첨부 : 문화일보 2019년 2월 11일 사회면


                     2019년 5월 7일

                      국민행동본부

첨부1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문화일보 2019년 2월 11일  월요일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한 것과 다르지않아”

‘5·18 북한군 개입설’ 주장을 굽히지 않는 보수강경파에 대해 11일 보수 진영 내에서도 강력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 강경파가 이미 정부 발표와 법원 판결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음에도 ‘북한 특수군 600명 개입설’ 등 음모론을 제기해 보수 진영 전체를 조롱거리로 전락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보수 진영은 특히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을 겨냥해 “황당한 주장을 국회 안에까지 끌어들였다”며 책임론을 주장했다.

서정갑 국민행동본부 본부장은 이날 “당시 공청회가 우파 진영을 조롱거리로 만들어버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보수진영 거리시위 등을 주도해온 서 본부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사령부 인사참모부에서 근무했고, 육군 종합문서관리단장 등을 지냈다. 서 본부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국방부에서도 북한군 개입설을 부정하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고, 미국 중앙정보국(CIA) 보고서에도 같은 내용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 광주 침투설 주장은 북한군을 신출귀몰로 평가하면서 대한민국 국군은 모독하는 행위”라며 “‘종북 괴물’과 싸우다가 같은 괴물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서 본부장은 한국당 지도부에 대해서도 “공청회가 열리는 것을 알았으면 하지 못하도록 말렸어야 했다”며 “공청회를 연 의원들은 스스로 책임지고 국회를 떠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헌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사무총장은 “한국당이 자폭을 하고 있다”며 “설 연휴 전후로 정부와 여당에 악재가 연이어 일어났는데, 야당 의원들 스스로 지지율 상승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분석했다. 임 사무총장은 “정치권이 가짜뉴스에 동조한다면 총선과 대선에 악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5·18 당시 광주에서 현장을 취재했던 조갑제 전 월간조선 편집장은 이종명 한국당 의원의 공청회 참가 요청을 거절한 사실을 공개했다.

조 전 편집장은 “‘태양은 동쪽에서 뜬다’는 것처럼 확정된 사안을 두고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은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냐, 아니냐’를 놓고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과 같은 실수”라고 비판했다. 그는 “자유진영 전체를 조롱거리로 만들고 분열의 씨앗을 키우는 과오”라고 강조했다.  

조재연 기자 jaeyeon@munhwa.com  

첨부2  
[사회]                     문화일보                게재 일자 : 2019년 02월 11일(月)

‘북한군 개입설’ 6차례 국가조사서 모두 “사실무근”

- 황당한 지만원 ‘5·18 주장’

황장엽을 北특수대원에 지목
법원도 지씨 손배소 패소 판결

극우 논객 지만원 씨의 ‘5·18 북한군 개입설’은 이미 정부·군·사법기관 등의 조사를 통해 여러 차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지 씨는 1980년 일어난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북한 특수부대원 600명이 주도한 폭동이라는 황당한 주장을 펼쳐왔다. 지 씨는 이에 대한 유일한 근거로 5·18 당시 촬영된 사진을 든다. 심지어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등 일부 탈북자를 ‘광수’(광주 북한국 특수부대원)로 지목해 당사자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이 같은 북한군 개입설은 그동안 6차례 이뤄진 국가 차원 조사에서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 1980년 5월 계엄사 발표, 1985년 국방부 재조사, 1988년 국회 청문회, 1995년 검찰 및 국방부 조사, 1996∼1997년 재판, 2007년 국방부 과거사위원회 조사 등이다. 특히 5·18 과잉 진압을 정당화하려던 군사 정권의 조사 결과에서도 북한군 개입설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 오히려 2007년 국방부 과거사위원회는 2년 6개월 동안 1400건, 14만1000여 쪽에 달하는 방대한 문서를 수집·조사한 뒤 “북한군이 개입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공식화했다.

법원의 판단도 같았다. 지난해 10월 광주지법 민사13부(부장 김성흠)는 5·18 단체 4곳과 당사자 5명이 지 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 재판부는 지 씨가 총 9500만 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봤다. 재판부는 “지 씨가 표현의 자유라는 범위를 초과해 허위사실을 적시, 원고들을 비하하고 그들에 대한 편견을 조장해 사회적 평가를 저해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또 “당시 군 지휘권을 장악했던 전두환은 2016년 월간 신동아 인터뷰에서 ‘어디로 왔는데? 난 오늘 처음 듣는데?’라고 발언했고, 동석한 배우자 이순자도 ‘북한군 침투 주장은 지만원이 한 것인데 근거가 없다. 그 주장을 우리와 연결하면 안 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밝혔다.

김수민 기자 human8@munhwa.com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육사22기 지만원씨에 드리는 공개 질의 !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