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한국군 장교단은 군인도 아니다
국민행동본부 (2018.07.11) ㅣ 프린트하기

그들은 ‘군복 입은 샐러리맨’일뿐이다. 누구의 말처럼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배진영(월간조선 차장) 페이스북    
    

  1977년 카터가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고 했을 때, 주한미군 참모장 존 싱글러브 소장은 공개적으로 그에 반대하고 나섰다. 싱글러브 소장은 해럴드 브라운 국방장관은 물론 카터와 만난 자리에서도 자신의 소신을 거침없이 피력했다. 그는 주한미군 참모장 자리에서 해임되고 좌천되었다가 결국 예편됐다. 후일 싱글러브 장군은 “그 바람에 더 높이 올라가지 못하고 별 둘로 예편된 데 대해 아쉬움은 없느냐”는 질문을 받고 "내 별 몇 개와 수백만명의 목숨을 바꾼 것은 보람 있는 일”이라고 대답했다.
  
  당시 주한미군사령관 베시 대장은 뒤에서 박정희 정부에게 카터의 철군 주장에 대한 대응전략을 열심히 조언했다. 1979년 카터가 육군참모총장으로 임명하기 위해 그를 면접했을 때, 베시 대장은 주한미군 철수정책은 잘못된 것이라고 직언했다. 그 바람에 육군참모총장으로 가장 유력시되었던 그는 참모차장으로 밀려났다. 후배인 마이어 장군 밑에서 묵묵히 일하던 그는 레이건이 대통령이 된 후인 1982년 합참의장으로 화려하게 재기했다. 2차대전 때 사병으로 출발해 군(軍)의 정상에 오른 그를 두고 레이건은 '군인 중의 군인'이라고 극찬했다.
  
  피에르 드빌리에 프랑스 합참의장은 2017년 국방예산을 대폭 삭감하려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에 맞섰다. 그는 갑작스런 예산삭감은 세계 도처에서 테러와의 전쟁을 수행하고 있는 프랑스 군인들의 목숨을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화가 난 대통령이 “나는 당신들의 상관”이라며 억누르려 하자 드빌리에 장군은 "복종은 억압이 아닌 신뢰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그리고 결국은 그 직을 던져버렸다.
  
  군인은 당연히 합헌정부에 복종해야 한다. 하지만 군인으로서의 전문성과 양심에 비추어 아니라고 생각할 때에는 감연히 ‘노(No)'라고 말할 수도 있어야 한다. 그건 '항명(抗命)'이 아니라 '충성(忠誠)'이다. 그래야 유사시 전우, 부하, 국민들의 목숨과 국가를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소리를 할 수 있어야 ’진짜 군인‘이다.
  
  군 복무기간을 줄이라고 해도 곧이곧대로 순종하고, 한미동맹 해체로 이어질 전작권 환수에 대해 비판도 못하고, 판문점 정상회담 후에는 앞장서서 철매 대공미사일 개발-배치와 시설공사를 중단하는 한편 전방의 포병화력-병력을 후방으로 빼겠다고 하고, 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군인들을 ‘순직’했다고 표현했다가 국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후에야 '착오'였다고 변명하고, 거짓선동으로 기무사를 난도질해도 찍소리 못하는 한국군 장교단은 군인도 아니다. 그들은 ‘군복 입은 샐러리맨’일뿐이다. 누구의 말처럼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 國軍은 憲法에 충성해야 한다!
잊혀진 대한민국의 '500명의 라이언 일병들', 國軍포로를 구출하자!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광화문일..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개회사, “우리는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趙甲濟, "국민저항이 답이다"
赤化((적화)저지 부산시민 태극기 집회

대한민국 조종..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2018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金大中 시절 국정원이 청와대 지시로 6개 시중은행을 통해서 ..
2017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동정] 국민행동본부 美 동부지역 강연회 일정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민행동본..

종북· 좌파와 맞서 자유수호 투쟁일관  촛불정권하 추진동력 약..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경제풍월 (2017년7월호 )
월간조선 (2017년 3월호)
[촛불탄핵 국란 (國亂)] 태극 깃발 승리는 필연 국민행동..

서울 강남구 역삼동 702-2 삼성제일빌딩 1804호 (우)135-080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