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월간조선] 국민행동본부 "檢警 등 사정기관 총동원해 본부 '표적수사'... 文 정권의 '愛國단체 탄압’' 규탄한다!"
국민행동본부 (2019.04.16) ㅣ 프린트하기

서정갑 대표 “국본 입 다물게 하려는 文 정권... 檢 수사, ‘혐의 없음’으로 결론날 것”


국민행동본부(대표 서정갑, 이하 국본)가 검경(檢警)의 국본 측 압수수색 및 수사 진행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애국(愛國)단체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국본은 8일 ‘문재인 정권의 국민행동본부를 겨냥한 탄압을 강력 규탄한다’는 제하의 성명서를 발표, “문재인 정권이 검찰·경찰·국세청 같은 사정기관을 총동원해 ‘은행 계좌 추적’ ‘회원 명부 압수’ 등 본 단체를 겨냥한 사실상의 표적수사를 자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본 측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작년 여름 몇몇 인사들이 국본에 횡령·조세포탈 등 13가지의 혐의가 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그해 말까지 국본에 대해 수사를 진행, ‘기부금 영수증 문제를 제외하고는 12가지 혐의가 없다’며 불기소처분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재수사를 실시, 지난 3월 25일 국본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회원 명부를 압수하고 국본 측이 회비 등을 받는 은행 계좌 추적을 계속하고 있다.

서정갑 국본 대표는 1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결국에는 (검찰에서) 개인 신상 정보가 담긴 회원 명부를 뺏어갔다. 얼마 전 세무서에서도 (회비·기부금 등을 받는) 계좌번호를 전부 다 신고하라고 통보가 왔다”며 “우리는 매년마다 총회를 열어서 (재정 운용과 관련한) 안건을 결의하고 감사 보고를 한다.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서 대표는 “2009년 노무현 분향소 철거를 주도한 우리 단체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보복이자 표적수사로 보고 있다”며 “특별히 (검찰 수사에) 대응할 필요조차 느끼지 못한다. 죄를 만들어서 죄가 되지는 못하는 법”이라고 했다. 그는 “(검찰 수사는) 현 정권이 우파 시민단체의 상징인 국본의 입을 다물게 하고 움직이지 못하게 하려는 것”이라며 “(이번 사태는) 혐의 없음으로 결론날 것”이라고 밝혔다.

국본은 상기(上記)한 성명서에서 “좌파(左派)단체와 좌파(左派)활동가들이 주도하는 반(反)국가적 이적(利敵) 행위는 사실상 ‘방관’ 내지는 ‘동조’하고, 국민행동본부와 같은 애국(愛國) 단체의 활동에 대해서는 대대적으로 탄압하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입버릇처럼 말했던 ‘나라다운 나라’이고 ‘든든한 대통령’이란 말인가”라고 일갈했다. 이하 국본 성명서 전문(全文)을 게재한다.

<문재인 정권의 국민행동본부를 겨냥한 탄압을 강력 규탄한다!

‘노무현 분향소’ 철거에 대한 보복인가? 애국(愛國)단체를 겨냥한 현(現) 정권의 ‘표적수사’에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다!

최근 문재인 정권은 ‘국민행동본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하여 검찰, 경찰, 국세청 등의 사정기관을 총동원하여 은행 계좌 추적, 회원 명부 압수(개인정보보호법 위반에 해당), 국세청 세무조사 등 본 단체를 겨냥한 사실상의 표적수사 및 애국단체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

국민행동본부의 출범은 육해공군해병대예비역대령연합회(1995년 4월 17일 창립, 대령연합회)와 깊은 관련이 있다. 그동안 국민의 자발적 성원으로 다수의 국내 일간지 등에 국가적 사안이 발생했을 때 마다 ‘의견광고’를 내고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대규모 집회’를 개최해 왔다.

국민행동본부의 일하는 방식은 투명하고 선명하다. ▲첫째는 국가적 이슈를 선정하는 일, ▲둘째는 이슈를 성명으로 작성하고 광고하는 일, ▲셋째는 집회와 강연 등을 통해 행동으로 국민을 계도(啓導)하는 일이다. 이 모든 과정은 시간이 생명으로 적절한 시간에 성명이 발표되고 집회를 개최해 왔다. 이슈가 등장하면 즉각 행동에 옮기는 신속성이 본 단체의 특징이다.

국민행동본부는 ‘대한민국의 적(敵) 통진당(구 민노당)’에 대한 최초의 위헌정당 해산청원을 2004년 6월 23일 프레스센터에서 최초로 제기했다. 이후에도 본 단체는 2011년 8월 26일, 2012년 5월 30일, 2013년 4월 8일 등 총 4차례에 걸쳐 위헌정당 해산청원을 하여 2013년 11월 5일 박근혜 정부 시기의 법무부가 헌법재판소에 통진당 해산청구를 하기에 이르렀다.

2005년 여름에는 ‘우리민족련방제통일추진회의’라는 극좌(極左)단체가 인천자유공원에 있는 맥아더 동상 주변에서 69일간 동상철거를 위한 불법농성을 벌였다. 이에 국민행동본부는 같은 해 7월 15일 맥아더동상 철거를 외치던 ‘양키추방위’ 농성장을 불과 10분만에 철거하고, 그들이 남기고 간 연방제통일 깃발을 회수했다. 국민행동본부의 당시 행동은 헌법이 보장한 국민저항권에 의거하여 국민이 직접 반역세력 저지에 나선 ‘의로운 의거’라는 평가를 받았다.

국민행동본부는 2009년 6월 24일 덕수궁 앞에 마련된 불법 시설인 ‘노무현 시민분향소’를 철거했다. 당시 서정갑 본부장은 철거를 지휘했다는 이유로 줄곧 좌익(左翼)세력의 표적이 되어왔다.

지난달 25일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의 적군묘지에서는 모 불교단체 주최로 ‘제3차 파주 적성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인 추모제’가 현직 제1여당 국회의원과 같은 당(黨) 소속의 파주시장 등의 인사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열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것이 정녕 나라인가!

좌파(左派)단체와 좌익(左派)활동가들이 주도하는 반(反)국가적 이적(利敵) 행위는 사실상 ‘방관’ 내지는 ‘동조’하고, 국민행동본부와 같은 애국(愛國) 단체의 활동에 대해서는 대대적으로 탄압하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입버릇처럼 말했던 “나라다운 나라”이고 “든든한 대통령”이란 말인가? 국민행동본부는 애국단체를 겨냥한 정권의 탄압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국민 저항의 정신으로 ‘어둠의 세력’에 맞서 끝까지 싸워 승리할 것임을 다짐하는 바이다.

대한민국 만세! 국군 만세! 자유통일 만세!

2019. 4. 8.
국민행동본부>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독립운동가의 유해(遺骸) 봉환이 '살아있는 國軍포로' 송환보다 중요한가!
韓美동맹을 파탄 내는 것이 문재인 정권의 '존재이유'인가?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모독하..

북괴군은 신출귀몰, 1980년의 국군은 바보였단 말인가? 북한의 광..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趙甲濟, "국민저항이 답이다"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육사22기 지만원씨에 드리는 공개 질의 !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레이트 39..

☞ 서본부장 인터뷰 바로보기 1 ☞ 서본부장 인터뷰 바로보기 2 ▼전체영..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경제풍월 (2017년7월호 )
월간조선 (2017년 3월호)

서울 강남구 역삼동 702-2 삼성제일빌딩 1804호 (우)135-080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