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국민행동본부의 愛國활동을 '방해'하고 '음해'하는 세력에 경고한다!
국민행동본부 (2018.09.21) ㅣ 프린트하기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愛國단체를 중상모략(中傷謀略)하는 자는 보수우파의 분열을 조장하는 원흉(元兇)이다!

‘모교총동창회에서 제명당한 부도덕한 인물이 애국자 행세를 하면 지나가는 소가 웃는다!’

愛國운동을 하는 과정에서 전혀 예상치 못했던 외부로부터의 ‘중상모략’에 대해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들여 대응을 하게 되면 종북세력과 싸우는데 힘을 낭비할 수밖에 없다.

국민행동본부가 일하는 양식은 선명하다. ▲첫째는 국가적 이슈를 선정하는 일, ▲둘째는 이슈를 성명으로 작성하고 광고하는 일, ▲셋째는 기자회견, 집회, 강연 등을 통해 행동으로 보여주는 일이다. 그리고 이 과정은 시간이 생명이다. 적절한 시간에 성명이 발표되고 집회가 개최되어야 한다. 이슈가 등장하면 즉각 행동에 옮기는 신속성이 본 단체의 특징이다.

그런데 최근 보수를 자처하는 한 단체는 국민행동본부와 본부장 서정갑에 대해 기부금품법 위반, 사기, 조세포탈, 업무상 배임 및 횡령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단체 대표인 정 모 씨는 고발장에서 “해당 단체(국민행동본부)가 기부금품 모집등록을 하지 않고 기부자들을 속여 기부금을 받아 챙겼다. 12억이 넘는 기부금 대부분을 신문광고비로 집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리베이트가 있었을 것이란 의혹도 있다”면서 허위사실을 적시했다.  

설상가상(雪上加霜)으로 광주사태의 진상을 규명한다는 미명 하에 고(故)황장엽 선생을 비롯한 다수의 무고한 탈북자들을 광주 남파 ‘북한 특수군’으로 지목했던 지 모 씨는 자신이 출간하는 잡지(시국진단)를 통해 정 모 씨의 고발장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여 본 단체를 비방했다.

문제의 지 모 씨는 ‘육군사관학교총동창회’와 ‘육해공해병대(예)대령연합회’로부터 제명(除名)당한 인물로 그의 ‘부도덕한 인격’에 대해서는 더 이상 거론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한다.  

국민행동본부는 일련의 근거 없는 ‘비방’과 ‘음해’와 관련하여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지 모 씨에 대해 법적대응(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을 했다.
본 단체는 그동안 국민의 성원으로 일간지 등에 의견광고, 집회 및 기자회견 등을 수백여 차례 걸쳐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불법모금을 한 적도 없으며, 급여를 받는 직원 한 명(자원봉사자)도 없었음을 밝힌다.

국민행동본부는 북한과 남한 내 從北세력에 대항하여 싸우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여왔다. 본 단체를 음해하려는 제(諸)세력에게 경고한다! 이러한 대의(大義)를 돕지는 못할망정 방해는 하지 말라!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국민행동본부의 활동을 방해하는 세력은 主敵인 북한을 이롭게 하는 세력 아닌가!

대한민국  만세 !   국군  만세 !   자유통일  만세 !
        

2018.  9. 21.






방북단 160명은 '10·4선언'의 실체(實體)를 알고 있는가?
오늘 판문점 군사회담에서 장군단의 명예를 걸고 국군포로송환문제를 관철하라!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광화문일..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개회사, “우리는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趙甲濟, "국민저항이 답이다"
赤化((적화)저지 부산시민 태극기 집회

대한민국 조종..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육사22기 지만원씨에 드리는 공개 질의 !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2018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민행동본..

종북· 좌파와 맞서 자유수호 투쟁일관  촛불정권하 추진동력 약..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경제풍월 (2017년7월호 )
월간조선 (2017년 3월호)
[촛불탄핵 국란 (國亂)] 태극 깃발 승리는 필연 국민행동..

서울 강남구 역삼동 702-2 삼성제일빌딩 1804호 (우)135-080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