極左(극좌) 운동권의 청와대 入城 ! 대한민국을 향한 ‘저주의 굿판’인가 ?
국민행동본부 (2017.05.12) ㅣ 프린트하기

청와대로 들어간 대한민국 체제(體制) 전복 활동 전력자들의 轉向여부를 공개하라!

文在寅 대통령은 이번 대선 기간 중 자신의 안보관과 관련된 愛國세력의 문제제기에 대해 “국민들도 더 이상 색깔론에 속지 않는다. 이놈들아”라며 막말을 했고.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공동선대위원장은 같은 날(4월30일) “극우보수 세력을 궤멸시켜야 한다”면서 망언을 했다.

그동안 文 대통령과 관련하여 ‘그가 국가지도자가 되면 국체(國體)가 변경될 수도 있지 않느냐’면서 노심초사(勞心焦思)했던 愛國세력의 우려는 기우(杞憂)가 아닌 것이 입증됐다.  

文 대통령은 청와대 입성과 함께 초대 비서실장으로 국가보안법 폐지, 주한미군철수, 연방제통일을 주장했던 ‘전대협(전국대학생총연합회, 1987년 결성)’ 의장 출신의 임종석 前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임명했다.

임 씨는 전대협 의장 시절 ‘임수경 방북 사건’을 배후에서 지휘하여 국보법을 위반한 혐의로 징역 5년형을 선고받고 3년 6개월 동안 옥살이를 했던 인물이다.  

文 대통령은 또 민정수석으로 과거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산하 남한사회주의과학원 사건에 연루됐던 조국 전 서울대 교수를 임명했다.

러시아 혁명가 레닌의 ‘黨조직 건설원칙’을 모방했던 ‘사노맹’은 노사분규 현장에서 노동자들을 배후에서 선동해 임금투쟁을 정치혁명투쟁으로 격화시켜 총파업으로 유도한 뒤, 결정적 시기에 봉기해 사회주의혁명 달성을 목표로 했던 조직이다.  

이처럼 운동권 출신들이 들어간 청와대는 利敵단체 한총련 합법화를 주장했던 文 대통령을 배경삼아 노무현 정권시절 그랬던 것처럼 國家 운영시스템과 법치주의를 파괴할 셈인가?

실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국민은 이런 식으로 대한민국 몸 안으로 들어온 운동권 세력의 정체를 ‘알 권리’와 ‘의무’가 있다. 정부는 이들의 前歷, 범죄사실, 轉向여부를 공개하라! 반성과 전향 없는 운동권을 공직에서 추방하라! 極左운동권 출신들이 사라져야 대한민국이 산다!

대한민국  만세 !   국군  만세 !   자유통일  만세 !
        

2017.  5. 12.






元老의 ‘덕담미풍(德談美風)’을 망언으로 폄하한 言論을 규탄한다!
‘극우보수 세력 궤멸’이 더불어민주당의 당론(黨論)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