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대한민국의 '영원한 친구' 존 매케인 의원을 추모하며 Danny Boy를 보내드립니다!
국민행동본부 (2018.09.06) ㅣ 프린트하기



자유(自由) 대한민국의 ‘영원한 친구' 존 매케인(John Sidney McCain III) 美 공화당 상원의원(애리조나)이 25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뇌종양으로 소천(召天, 향년 81세)했다.

故人은 누구보다도 극적인 삶을 살았다. 美 해군사관학교 졸업하고 전투기 조종사가 되어 베트남전 참전했으며, 1967년 월맹(越盟) 폭격 중 격추되어 월맹군에 포로로 잡혀 6년 동안 수감됐다. 越盟은 그의 부친이 해군 제독으로 월남전 전역 사령관임을 감안하여 조기석방을 제의했지만 이를 거절했다. 이때 받은 심한 고문의 후유증으로 그는 평생 한쪽 다리를 절었다.

故人은 대령 전역 후 상하원의원, 그리고 공화당 대통령령 후보에 나서기도 했다. 북한독재 정권에 대해서는 가장 ‘강경한 태도’를 보였던 인물로 우리에게는 ‘고마운 정치인’이었다.  

故人은 최근 韓美연합 군사훈련이 중단된 것과 관련하여 지난 6월14일 병상에서 “미국은 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가 이뤄지길 원하지만, 평화를 위협하는 건 북한”이라며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호전적인 언행, 지독한 인권유린에 대한 구체적인 조처를 할 때까지 어떤 양보도 해선 안 되고 제재는 반드시 지속해야 한다”면서 병상에서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故人은 유언을 통해 지금을 “어려운 시기”로 정의하고, “미국의 가치를 이어나갈 것”을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아울러 “미국인들은 절대 포기하거나 항복하지 않는다”면서 “서로가 국가를 사랑한다는 사실만 기억하고 또 믿어준다면 지금의 어려운 시기를 이겨낼 수 있다”고 했다.

故人을 존경했던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와 대한민국 愛國시민들은 그 누구보다도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고, ‘한반도 평화’를 염원했던 故人의 사망에 애도를 표하며, 삼가 두 손을 모아 명복을 비는 동시에, 그 유가족 위에도 신(神)의 가호가 함께 하기를 바라는 바이다.

대한민국  만세 !   국군  만세 !   자유통일  만세 !
        

2018.  8. 31.





대니보이(Danny boy)

Oh Danny boy, the pipes, the pipes are calling,
대니야 백파이프 소리가 울려 퍼지는데

From glen to glen and down the mountain side,
골짜기마다에서 저 산 언저리까지

The summer''s gone and all the leaves are falling,
여름은 가고 나뭇잎들도 다 떨어지고

lt''s you,lt''s you must go and I must bide.
넌 떠나야 하고 난 기다려야만 하네

But come you back when summer''s in the meadow,
저 초원에 여름이 올 때면 네가 돌아와 줄까

Or when the valley''s hushed and white with snow,
계곡이 숨을 죽이고 눈으로 뒤덮일 때면 네가 돌아와 줄까

''tis I''ll be here in sunshine or in shadow,
햇빛이 비추어도, 그늘이 드리워도 난 여기서 기다리네

Oh Danny boy, oh Danny boy I love you so.
오 대니 보이 오 대니 보이 내 사랑하는 아들아

But if you come when all the flowers dying,
네가 돌아 올 때 모든 꽃들도 시들어 죽고

And I am dead, as dead I well may be,
그리고 나 또한 죽어 아마도 이 세상에 없겠지

You''ll come and find the place where I am lying,
네가 돌아와 내가 누워 있는 그 곳에 와서

And kneel and say an "Ave" there for me.
무릎을 꿇고 나를 위해 아베 마리아를 부르면

And I shall hear, tho'' soft you tread above me,
내 또한 무덤 위로 부드럽게 떠도는 그 소리 들으리라

And all my dreams will warm and sweeter be,
그러면 나의 모든 꿈들이 더욱 밝고 따스해 질 것이며

If you''ll not fail to tell me that you love me,
내가 묻힌 그곳은 더욱 밝고 따스해 질 것이며

I simply sleep in peace until you come to me.
네가 올 때까지 나 편안하게 잠들어 있으리라.


과연 그들은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렸나?”
잊혀져가는 國軍포로를 다시금 떠올린다!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영웅에게 드리는 감사패
워싱터 동포들이 드리는 감사패
국군 포로 송환 위원회 감사패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