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과연 그들은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렸나?”
국민행동본부 (2018.09.12) ㅣ 프린트하기

6.25 전쟁에서 조국의 운명이 풍전등화와 같았을 때 조국의 방위를 위하여 내 한 목숨 조국에 바쳐 이나라를 지키겠다고 나선 참전용사들 중 많은 장병들이 적탄에 쓰러졌고, 적의 볼모가 되었다.

오늘날 대한민국의 존립과 번영과 자유가 과연 그들의 희생 없이 이루어질 수 있었을까?

특히 조국 방위를 위하여 싸우다가 불운하게도 적의 볼모가 되어 한 평생을 지옥과 같은 적지에서 남쪽 하늘만 바라보며 한 많은 삶을 마감하고 있는 억류된 국군포로들의 운명은 너무나 가슴아픈일이 아닐 수 없다.

65년이 지난 지금 그 비참했던 6,25 한국전도 그를 기억하는 세대들이 서서히 사라져 가고 있다.

따러서 조국을 지키다가 볼모가 된 그들의 존재 또한 서서히 우리의 뇌리에서 잊혀져가는 것 아닌가?

과연 그들은 “누구를 위하여 종을 올렸나?”


위글은 메아리없는 종소리 국군포로들은 왜 못돌아오는가?
               -지은이 정용봉의 ‘맺음말’중에서 -



2018.  9. 12.






오늘 판문점 군사회담에서 장군단의 명예를 걸고 국군포로송환문제를 관철하라!
대한민국의 '영원한 친구' 존 매케인 의원을 추모하며 Danny Boy를 보내드립니다!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영웅에게 드리는 감사패
워싱터 동포들이 드리는 감사패
국군 포로 송환 위원회 감사패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