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公人)의 '유언비어'를 방조하면 사회적 혼란이 초래된다!
국민행동본부 (2019.01.09) ㅣ 프린트하기

'5.18 관련' 국민행동본부의 공식입장

국민행동본부는 인신공격을 하는 단체가 아니라 사실만을 말합니다!
‘거짓과 진실’ 어느 편에 설 것인가!

시절이 하수상하니 ‘허위사실 유포 상습 전과범’이 겁도 없이 도리어 큰소리를 치는 세상이 되었다!?

1. 5·18 당시 북괴 인민군 600명 침투설은 완전 거짓말이다!
   (출처: 5·18 관련 유병현 前 합참의장, 대(對)간첩본부장 증언)

2. 법원에서, 5·18 관련 北배후설 주장 지 Χ 원씨,  또 패소!
  (출처: 연합뉴스, 2018년 11월27일자 보도)

3. 국방부, 5.18 당시 북한군 개입설 부인
  (출처: 국민일보, 2017년 11월21일자 보도)

4. 육군본부에 보관 중인 '5·18 전투상보'를 포함하여 당시 ‘'상황일지' 등
  그 어떤 기록에도 북한군 침투로 판단할 관련 내용이 전무하다.

위 내용을 근거로 국민행동본부는 5·18 당시 북한군 600명 침투설은 완전 거짓임을 재차 천명 한다.  
    

2019. 1. 9.  

국민행동본부 본부장

예비역 육군 대령   서  정  갑(前 육해공군해병대예비역대령연합회 회장)

(02) 527-4515~6//홈페이지(http://nac.or.kr)



[관련자료] ‘5·18 北배후설’지만원, 방심위 제재 반발 소송 또 패소!

愛國세력은 아무리 어려워도 진실을 포기해선 안 된다!

'5·18 북한군 배후설'을 주장하는 동영상을 퍼뜨린 지만원씨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제재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18부(이원 부장판사)는 27일 지씨가 국가를 상대로 낸 위자료 청구 소송에서 지씨의 청구를 모두 기각했다. 방심위의 제재가 타당하다는 판단이다.

방심위는 지씨가 자신의 네이버 블로그에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게시글을 올리자 지난 4월 네이버 측에 시정 요구를 해 게시글을 삭제했다. 방심위 규정상 역사적 사실을 현저히 왜곡하거나 특정 지역 주민이나 특정 집단을 차별·비하하는 글에 대해선 시정 요구할 수 있게 돼 있다.

지씨는 해당 글에서 "5·18은 북으로부터 파견된 특수군 600명이 또 다른 수백 명의 광주 부나비들을 도구로 이용해 감히 계엄군을 한껏 농락하고 대한민국을 능욕한 특수작전이었다"고 주장했다.

지씨는 2015년에도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가 방심위로부터 제재를 받자 소송을 냈다. 당시에도 법원은 지씨의 동영상이 역사적 사실을 왜곡할 우려가 있다며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san@yna.co.kr

기사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181127060600004?input=1195m
2018년 11월27일자 연합뉴스 보도


'거짓'을 유포시키는 인물과 그 추종세력은 '경멸의 대상'이다!
柳炳賢 당시 합참의장, "광주사태 때 북한군 1개 대대 침투시킬 해상수송능력 없어...완전 거짓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