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대한민국이 金大中을 고발한다.
국민행동본부 (2005.11.08) ㅣ 프린트하기

대한민국이 金大中을 고발한다.

우리는 악당에게 비굴한 대통령을 더 이상 보기 싫다.
金大中 대통령은 주적(主敵)에게 국부(國富)를 유출한 주역임이  드러났다.
그를 국민과 역사 앞에 고발한다.

국가를 보위하고 國憲을 준수하겠다고 선서한 뒤 취임한 金大中 대통령은 민족반역자 金正日의 인질이 되어 대한민국의 국익, 정통성, 자존심, 자유민주질서 등 핵심 가치관을 파괴하는 행동을 퇴임시까지 계속하려 하고 있다. 이에 우리 친북좌익세력명단공개추진본부는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金大中 대통령을 역사와 민족 앞에 고발하기로 했다. 金大中 정권하에서 일어난 수많은 반역적 사건의 범죄자들이 감옥에 가든지 대한민국이 문을 닫든지 兩者擇一 밖에 없다.

이번 북한 독재자 金正日에 대한 수억불 뇌물공여 사건에서 金大中 대통령 세력에 의한 국가반역혐의가 명백히 드러나고 있는데도 검찰이 수사를 포기한 이상 이제는 국민이 들고 일어나 반역음모를 분쇄하는 것이 민주국가 시민의 도리이다. 金大中 세력은 현대그룹을 시켜 反人類, 反民族 전쟁범죄자 金正日에게 거액의 비자금을 보냈고 이 돈은 핵개발과 對南공작에 쓰여졌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는 서울을 순식간에 불바다로 만들 수 있다는 적의 군사력을 우리 대통령이 國富를 털어 도운 셈이다.

金正日 반국가 집단을 감시해야 할 국가 정보기관이 主敵에게 비자금을 전달하는 심부름꾼이 되고 감사기관은 현대상선과 산업은행의 범죄혐의자들에게 면죄부를 주며, 대한민국의 법적 수호자인 검찰은 좌파적 권력에 굴종하여 반역적 범죄 혐의에 대한 수사를 포기한다면 대한민국의 헌법기관과 국가기관이 악당 김정일을 위해 봉사하는 기구로 전락되는 것이다.

이는 金大中대통령이 노벨평화상에 대한 욕심과 對北 뒷거래로 金正日에게 약점이 잡힌 바 되어 대한민국을 이끌고 金正日의 영향권으로 들어가는 국가 붕괴 현상의 일면이자 赤化의 말기 징후라 하겠다.

金大中 세력은 그동안 국가기관을 동원하고, 어용 방송ㆍ자칭 시민단체들을 앞세워 반공ㆍ애국ㆍ자유세력을 감시하고 탄압하는 일방, 반역자 金正日추종 좌익세력의 활동에 자유를 부여하였다. 이는 대한민국을 파괴하려고 작심한 자들에게 반역의 자유를 준 것이다. 지금 사이버 세계는 金正日 세력의 해방구로 변하고 있으며 이를 차단할 모든 장비와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수사 정보기관은 이 반역세력 대신 애국 자유세력을 감시, 견제, 핍박하고 있다. 지금 애국ㆍ자유세력은 도청과 미행과 협박과 고소사태의 공포 속에서 비밀독립운동하듯이 반역세력과 싸우고 있다. 반역은 떳떳이, 애국은 숨어서 하도록 만든 金大中 세력은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려 하는가?

인권운동가로 알려져 노벨평화상까지 받은 金大中 대통령은 남파간첩들을 민족반역자 金正日 품으로 돌려보내주면서도, 북한동포들과 국군포로와 납북자와 탈북자의 안전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잔인한 자를 동정하는 자는 동정받아야 할 사람에게 잔인하다는 법칙이 확인되었다. 살인자의 인권을 피해자의 인권보다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의 조국은 어디인가. 악당 金正日의 식견과 효성을 극찬한 金大中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도덕관을 뒤집었다. 이런 대통령 아래서 후세 교육은 기대할 수 없다.

지난 5년간 일어났던 국가 반역적 행태의 모든 책임은 金大中 대통령에게 있다. 이제 우리는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따라, 또 국민들의 안전과 후손들의 번영과 인류의 평화를 위해서 金大中을 고발하지 않고서는 이 땅에 살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였다. 반역세력을 단죄할 수 없는 국민과 국가는 생존할 자격이 없다는 것을 명심하자. 국민 모두가 행동하여 自由와 正義의 조국을 지키자 !

■ 후원 / 참여단체
  - 자유민주민족회의                      대표상임의장 이철승  전 신민당 당수
  - 베트남참전전우회                      회장 채명신 전 주월한국군사령관
  - 밝고힘찬나라운동                      집행위원장 박근 전 UN대사
  - 해병대전우회중앙회                   총재 전도봉  전 해병대 사령관  
  - 육사 8기총동창회                      회장 오학진 전 국회의원, 예비역장군
  - 육사10기총동창회                      회장 양창식 전 국회의원, 예비역장군
  - 대한민국참전 경찰전우회            회장 문학동 전 경찰국장
  - 대한민국학도의용군회                회장 이규원
  - KLO8240부대 전우회 총연합회  회장 백운학
  - 국사모(국가사랑모임)                 회장 송영인  전 국가정보원 제주부지부장
  - 한국근우회                               회장 이희자 여성운동가
  - 자유언론수호국민포럼                대표 이경식 시사평론가
  - 대한 6.25참전부사관연맹            회장 최종태 전 한국전참전군인연맹 사무총장
  - 대한민국건국회                         회장 노학우 전 북한민주화촉진협의회 이사장
  - 대한생활불교회                         이사장 김덕수 전 육군본부군종감
  - 한민족 사명자연합회                  회장 차국찬 목사
  - 대한민국 6.25전몰군경유자녀회   회장 정병욱    
  - 백골병단참전전우회                   회장 전인식    
  - 호국 6.25전상 동지회                 회장 이희달    
  - 한국노동협회                            이사장 김관호    
  - 시스템사회운동                         대표 지만원 예비역대령
  -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회장 서정갑 예비역대령

    
                                                                       2 0 0 3.    2 .   7.


                                 친북좌익세력 명단공개 추진본부
                   본부장 /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회장 서정갑


▶ 연 락 처 : Tel. (02)527-4518 / (02)527-4515~6 Fax. (02)527-4519 / (02)527-4517
                  Homepage : http://www.bigcolonel.org  /  http://brightkorea.org
                  E-mail : bigcolonel@hanmail.net   /  bdn11@hanmail.net
                 주소 : (우135-080)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02-2 삼성제일빌딩 2002호

▶ 회원계좌 : 우리은행(구 한빛은행) 119-363436-02-001 밝고힘찬나라운동(박근)
         국민은행 839201-04-000331 대령연합회 (서정갑)


“애국시민 행동하면 반역 세력 달아난다”
"한반도 평화의 주적(主敵) 김정일"에게 핵 개발자금은 누가 댔나 ?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육사22기 지만원씨에 드리는 공개 질의 !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