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인터뷰] 서정갑 본부장 "5.18 북한군 개입설은 거짓말"
국민행동본부 (2018.05.18) ㅣ 프린트하기



◀ 앵커 ▶

5.18은 이미 김영삼 정부 시절 국가기념일로 정해질 만큼 역사적 평가가 이뤄졌기 때문에 굳이 북한군 개입설을 정색하고 반박할 필요조차 없는 사안입니다. 다만 가짜뉴스가 사라지지 않는 지금의 현실을 보면서, 5공이나 보수단체의 핵심인사들도 분명하게 사실이 아니라고 증언합니다.

오해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5·18 이후 8년 만에 열린 국회 광주 청문회.

공수부대의 강경 진압을 놓고 여당 위원들의 공방이 오갑니다.

"증인: 공수부대는 다음과 같이 우리나라에서 가장 우수한 최정예 부대입니다."
"신경식 민정당 의원 : 그것은 시위대가 무기를 갖기 전의 상황이겠죠. TNT까지 가지고 있는 시위대와 대결할 때…"

당시 여당인 민정당 소속 특위 위원이었던 신경식 전 의원은 청문회 시작 전 국방부와 민정당 사이 수차례 협조회의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신경식 전 의원]
"그때 스위스 그랜드 호텔 거기에 방을 정해서 거기에서 회의를 많이 했어요. 정부 입장을 들었고…"

이런 긴밀한 협력과 정보교류에도 광주에 북한군이 침투했다는 얘기는 전혀 없었다고 증언합니다.

[신경식 전 의원]
"그런 건 (북한군 개입설) 전혀 없었어요. 그런 거 생각을 못했어요, 전혀. 질문을 한 사람도 없고 물론 그러니까."

이른바 아스팔트 우파로 강경주장을 펼치는 서정갑 국민행동 본부장.

그는 5.18 당시, 진압작전을 지휘한 계엄사령부의 인사참모부에서 근무했고 5.18 청문회 때는 육군중앙문서관리단장으로 관련기록들을 모두 열람하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단언합니다.

[서정갑 국민행동 본부장]
"당시에 개미 새끼도 하나 그거 하지 못할 정도로 정말 우리 정보기관이 샅샅이 다 뒤졌어요. 그러면 (북한군) 6백여 명 중에 한 놈이라도 안 걸렸다. 그 자체가 그게 말이 됩니까?"

신군부가 북한과 관련된 조그만 꼬투리라도 잡으려 혈안이었지만 못 찾은 게 실체라며, 대한민국의 대표적 거짓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서정갑 국민행동 본부장]
"대한민국에 3대 거짓말이 있어요. 첫째 5·18 때 인민군 들어왔다는 것. 둘째 남양주하고 화성에 땅굴을 뚫어놨다는 것. 셋째 모 사단에 GP에서 총기난사 사건 이때 인민군들이 들어와서 난사했다는 것."


MBC뉴스 오해정입니다.

바로가기URL: http://imnews.imbc.com/replay/2018/nwdesk/article/4608933_22663.html


허위사실 유포 상습범은 우파(右派)가 아니다!
전광훈 목사 법정구속, 하늘이 두렵지도 않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