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단체, '천안함 6주년' 맞아 26일 대북전단 살포
국민행동본부ㅣ파주-연합뉴스   
대북전단 살포 준비하는 자유북한운동연합(연합뉴스 DB)



"3개월간 핵실험 규탄·핵폐기 요구 전단 1천만장 보낼 계획"


(파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천안함 6주년'인 오는 26일 경기도 파주 임진각에서 보수단체 국민행동본부와 함께 대북전단을 살포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천안함 6주기를 시작으로 앞으로 3개월 동안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고 북한 정권에 핵 폐기를 요구하는 전단 1천만 장을 날려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26일에는 우선 임진각에서 대북전단 50만장을 풍선 20개가량에 매달아 띄우겠다"며 "이제는 군에서도 대북전단을 보낼 거라고 하니, 풍향만 맞는다면 우리가 행사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해 '천안함 5주년'을 맞아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했다가 북한이 무력 대응하겠다고 경고하자 살포 행사를 한때 전면 중단했었다.

당시 파주와 연천 등 경기도 북부 접경지 주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시민·사회단체에서도 비판이 일었다. 경찰도 지역주민 안전을 이유로 공개 살포 행사를 봉쇄했었다.

그러나 올해 들어 북한군이 수도권 지역으로 대남전단을 대량 살포하는 등 상황이 바뀌어 이번 행사에 대한 당국의 입장이 관심이다.



파주서 대북전단 기습 살포[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단체는 앞서 지난 3일 파주시 탄현면에서 대북전단 30만 장을 대형 풍선 10개에 매달아 비공개로 기습 살포했다.

suki@yna.co.kr


[단독] "보수단체 애국단체총협, 공기업 후원금 집회에 유용한 혐의 수사중"
[MBC]北 억류 국군포로 송환 촉구 집회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