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언론보도 모음] 국민행동본부, 북아현숲 말살사건 감사청구
국민행동본부ㅣ   

NAVER 검색창 캡쳐







SBS 뉴스


시민단체 "이대 신축 기숙사 숲 파괴…국민감사 청구"


입력 : 2014.11.28 15:35|수정 : 2014.11.28 15:36
공유하기
연세대·이화여대 인근 원룸 주인 등으로 구성된 우리생존권대책위와 시민단체 국민행동본부, 안산자연환경보존협의회 등은 이대가 신축 기숙사를 건립해 숲을 파괴한다며 오늘(28일)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오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와 서대문구청, 이대가 함께 기숙사 신축 공사를 진행해 약 3만㎥의 북아현숲을 없애려 한다"며 "건축허가 과정에 문제가 있는지 여부를 감사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서울시가 북아현숲의 등급을 실제보다 하향 조정해 건축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했고, 서대문구청은 산림청으로부터 전용 허가를 받는 절차 없이 벌목을 허용한 것은 절차상 하자가 있다는 지적에도 공사를 계속하도록 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주민들이 건축 계획을 알지 못했고 사전 설명회나 공청회 등 의견 수렴과정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감사청구서를 감사원에 제출했습니다



연합뉴스
시민단체 "이대 신축 기숙사 숲 파괴…국민감사 청구"
기사입력 2014-11-28 15:29  62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연세대·이화여대 인근 원룸 주인 등으로 구성된 우리생존권대책위와 시민단체 국민행동본부, 안산자연환경보존협의회 등은 이대가 신축 기숙사를 건립해 숲을 파괴한다며 28일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와 서대문구청, 이대가 함께 기숙사 신축 공사를 진행해 약 3만㎥의 북아현숲을 없애려 한다"며 "건축허가 과정에 문제가 있는지 여부를 감사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서울시가 북아현숲의 등급을 실제보다 하향 조정해 건축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했고, 서대문구청은 산림청으로부터 전용 허가를 받는 절차 없이 벌목을 허용한 것은 절차상 하자가 있다는 지적에도 공사를 계속하도록 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민들이 건축 계획을 알지 못했고 사전 설명회나 공청회 등 의견 수렴과정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감사청구서를 감사원에 제출했다.

ses@yna.co.kr

뉴시스 보도

이대 기숙사 신축 반대 주민들, 감사원에 국민감사 청구
등록 일시 [2014-11-28 14:46:01]                                


밀실 건축계획, 산림청 공사중단 권고 무시 등 감사 요구

【서울=뉴시스】강지혜 기자 = 북아현숲 훼손 논란에 휩싸인 이화여자대학교 기숙사 신축과 관련해 시민 단체가 공사의 적법성 여부를 가려달라는 취지로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국민행동본부는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화여대 기숙사 공사로 인해 북아현숲이 말살되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보존지역이던 북아현 숲 등급 하향 조정 의혹 ▲주민 모르게 진행된 밀실 건축계획 ▲허가 없이 베어진 나무 1200그루 ▲산림청 공사 중단 권고 무시 ▲이화여대 사익을 위해 희생되는 주민 공익 등 5개 사안에 대해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이들은 "이화여대 기숙사 신축공사로 인해 약 3만m²의 숲이 파괴돼 자연 경관과 공해 정화 기능이 사라졌다"며 "이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보는 주민들이 국민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화여대와 서울시, 서대문구청 등이 산림청으로부터 공사를 중단하라는 시정 조치를 받고도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며 "이는 이웃 주민들을 철저히 배재한 밀실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또 "서울시와 서대문구청의 시정 노력이 전혀 없다"며 "감사원의 감사로 이를 바로 잡기를 요청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 25일 산림청은 이화여대 기숙사 신축 공사를 내준 서대문구청에 공사를 중단하고 허가를 재검토하는 등의 시정 조치를 권고했다.

산림청은 기숙사 공사 부지에 대해 "산지관리법상 '산지'에 해당한다"며 "벌채나 형질 변경을 하려면 산지전용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조치 이유를 설명했다.

이는 기숙사 공사 부지가 산지적용 대상 중 예외에 속하는 '건물 담장 안의 토지'라는 기존 서대문구청의 입장과 반대되는 조치다.

서대문구청 관계자는 "산림청은 구조물을 옹벽으로 보고 있어 산지로 규정했지만 구청의 시각은 다르다"며 "일부는 옹벽, 일부는 담장일 수 있다"고 말했다.

jhkang@newsis.com


KBS 뉴스

서울 신촌 지역 원룸 주인 등으로 구성된 '우리생존권 대책위'와 시민단체들이 이화여대의 기숙사 신축 공사로 숲이 파괴되고 있다며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했습니다.

대책위는 오늘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대 신축 기숙사 공사가 진행되면 북아현 숲 3만여 제곱미터가 훼손된다며 서울시와 서대문구청의 건축 허가 과정에 문제가 있는지를 감사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대책위는 또 주민들이 건축 계획을 알지 못했고 사전 설명회나 공청회 등 의견 수렴 과정도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통합진보당 해산결정,서정갑 본부장의 십 년 묵은 체증이 내리다
11월3일 MBC 저녁8시 뉴스 -이대 기숙사 신축, 숲 파괴 논란…공사 반대 집회 잇따라-장성호 기자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영웅에게 드리는 감사패
워싱터 동포들이 드리는 감사패
국군 포로 송환 위원회 감사패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