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조갑제“노사모의 행태, 동정심 앗아가”
국민행동본부ㅣ 김은현 기자 (뉴데일리)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MBC 방송허가를 취소해야 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 사망 이후 감정적인 태도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동정심까지 앗아가 버렸다"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 ⓒ연합뉴스  

조갑제 조선닷컴 대표는 9일 국민행동본부 주최로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헌법수호 및 법질서 확립 국민계도 캠페인-진실을 지켜낸 용기있는 지성' 강연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투신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무도 잘 죽었다고 생각한 사람 없었다. 전직 대통령의 비극적 죽음에 명복을 비는 쪽에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그 뒤에 일어난 일들이 최초의 동정심까지 없애버렸다”며 “그 책임은 노 전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과 이명박 정부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보낸 화관을 짓밟고 국무총리 국회의장 조문도 막고 이회창 총재에게는 계란을 던졌다”며 “또 영결식장에서 대통령을 야유하는 가장 예의 없는 짓을 전 국민 앞에서 벌였다”며 일부 극렬한 지지자들을 비판했다.

이어 “이명박 대통령이 보낸 화환은 대한민국이 보낸 화환이다. 그것이 짓밟히도록 방치한 사람도 바로 이 대통령”이라며 “자업자득”이라고 꼬집었다. 또 “국민장 기간 동안 국법 질서, 국가의 권위가 무너졌다”고 한탄했다. 그는 “이를 선동한 방송과 여기에 영합한 세력 때문”이라고 진단하고 “조선 중앙 동아일보도 겁을 먹고 ‘서거’, ‘추모’ 애도로 갔다”고 질타했다.

그는 또 “노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에 도전하다가 반격을 당하자 스스로 투신을 선택한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양보할 수 없는 절대적 가치가 있는데 헌법, 국법 질서, 정체성 등이다. 노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정권은 분열된 정권, 정의가 실패한 역사'라고 건국을 부정하는 발언 등 대한민국에 전면적으로 도전한 것”이라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 사망으로 검찰에게 화살이 간 것과 관련해서는 “대한민국 검찰은 국가의 법익을 수호하는 법적 대리인”이라며 “대한민국을 공격할 때 응징하는 것이 검찰의 역할이다. 노 전 대통령도 대한민국이 수사한 것이지 검찰이 개인적으로 한 것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의 칼날이 조여오자 대로를 스스로 차단하고 투신한 것”이라며 “또 KBS, MBC 등도 노 전 대통령을 일제히 심하게 비판하다가 갑자기 사망하고 나자 미화하고 순교자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남긴 유서에 대해서도 “잘 쓴 글이라 생각한다"며 "국가와 민족에 대한 얘기가 없다고 비판하는 사람도 있지만 죽음에 가까우면 인간 본연을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도 원망하지 말라고 했는데 왜 민주, 민주노동당, KBS, MBC가 억울한 순교자로 만드냐"며 "유언이 지켜지지 않았다. 극렬 지지자들이 노 전 대통령을 두 번 죽이고 있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9일 국민행동본부 주최로 열린 강연회에 참석한 참석자들. ⓒ 연합뉴스  

또 “최근 자살한 강희남 목사에 대해 일부 언론이 강 목사가 1990년대 통일운동을 이끌었다고 나오는데 왜 적화는 생략하냐”며 “자살이 이어지는 것에는 상징성이 있다. 좌익 이념의 원리에 자살하는 충동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좌익이념이 자기는 놀면서 성실히 사는 사람 뜯어 먹고 사는 걸로 존재의 이유로 삼는 건데 뜯어 먹히는 존재가 없어지면 생존이 불가능해지고 막판으로 몰리면 자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어 “일부 사람들이 죽음을 정치 장사로 이용하고 있다”고 말하며 “우리는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이다. 인간으로 태어나면 생명을 지킬 권리와 행복 추구권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45억원 들여서 국민장 치러줘도 국민들의 마음이 위로되기는커녕 분열되고 찢어졌다”며 “북한의 도발 위협 속에서 대한민국의 등에 비수를 꽂는 세력이 있다”고 말했다.

또 “MBC가 방송법을 전면으로 위반하고 있는데 최시중 방통위원장이 MBC 방송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MBC가 사용하는 공중파는 국민이 MBC에 빌려준 것인데 국가와 국민을 괴롭히는 짓을 하고 있다. 법대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전교조에 대해서도 “실정법을 어기고 있는 것이 9개나 된다. 법대로 처벌하는 것이 그렇게 어렵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동당에 대해서도 “사회 연방주의 통일을 주장하고 북한 노동당의 남한 지붕에 해당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헌법재판소에 제소해 없애야 한다”며 “법대로 하면 다 해결할 수 있는데 이 대통령이 이걸 안 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이 핵 실험을 했는데 도운 사람이 있다면 간첩이다. 반드시 찾아내야 한다”며 “우리도 한미동맹만 의지할 수는 없다. 우리도 이 위기를 기회로 사용해 핵 무장 의견도 내보고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대통령이 경제와 외교를 아무리 잘해도 안보와 법치를 세우지 못하면 제로가 된다”며 “안보와 법치에도 좀 더 신경을 기울여 달라”고 호소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조갑제 "일부세력 盧 죽음 두고 정치장사"
김동길 “잘못된 것 MB가 양보해 이 꼴"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광화문일..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개회사, “우리는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趙甲濟, "국민저항이 답이다"
赤化((적화)저지 부산시민 태극기 집회

대한민국 조종..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2018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金大中 시절 국정원이 청와대 지시로 6개 시중은행을 통해서 ..
2017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동정] 국민행동본부 美 동부지역 강연회 일정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민행동본..

종북· 좌파와 맞서 자유수호 투쟁일관  촛불정권하 추진동력 약..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경제풍월 (2017년7월호 )
월간조선 (2017년 3월호)
[촛불탄핵 국란 (國亂)] 태극 깃발 승리는 필연 국민행동..

서울 강남구 역삼동 702-2 삼성제일빌딩 1804호 (우)135-080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