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공지   게시판을 잠시 닫습니다  국민행동본부 2008.06.03 3189
1266.    폭도들이 청와대 앞까지 갔다고? 자기 꾀에 망하게 될 것이다. [1]  구국기도 2008.06.02
1265.    워싱턴과 북경은 대한민국 손바닥 안에 있습니까?  구국기도 2008.06.01
1264.    李정부는 폭도들에게 해방구를 만들 기회를 주려는 것인가?  구국기도 2008.05.31
1263.    高油價(고유가)에 피멍들어 가는 歲月(세월)을 고칠 者가 누구냐?  구국기도 2008.05.30
1262.    정말 李정권은 이렇게 虛弱(허약)하다는 말인가?  구국기도 2008.05.29
1261.    크로싱을 보던 박근혜가 울었습니다.  구국기도 2008.05.28
1260.    정치인들아, 대한민국을 촛불로 위장한 김정일 개떼들에게 물어 뜯기게 하지 마라.  구국기도 2008.05.28
1259.    高油價(고유가) 시대에 이명박의 선택은?  구국기도 2008.05.26
1258.    더 늦기 전에 북한 인권을 말하자.  구국기도 2008.05.25
1257.    대통령 각하, 하나님과 疏通(소통)하시고 북한주민을 김정일의 손에서 건져내십시오.  구국기도 2008.05.24
1256.    헌법수호세력은 국회진출이 막힌 것일까?(1)  구국기도 2008.03.14
1255.    안상수의원님 유인촌장관님, 진심이십니까?  구국기도 2008.03.13
1254.    김정일을 怒發大發(노발대발)하게 만듭시다.  구국기도 2008.03.12
1253.    어제 통일부장관 인사청문회를 보았다.  구국기도 2008.03.11
1252.    북한인권을 돌아보는 것은 인간을 사랑하고 섬기는 세상을 여는 것입니다.  구국기도 2008.03.10
1251.    남남갈등, 단합된 대한민국을 해체하는 문화와 세력을 제거해 주십시오.  구국기도 2008.03.09
1250.    삼성특검, 반기업정서에 business friendly는 사상누각  구국기도 2008.03.08
1249.    대통령 각하, 김정일을 무시하십시오.  구국기도 2008.03.07
1248.    부서진 운전대, 파열된 브레이크로 저 산을 넘습니까?  구국기도 2008.03.06

  1 [2][3][4][5][6][7][8][9][10]..[64]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육사22기 지만원씨에 드리는 공개 질의 !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