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1299. 김정은의 정상국가화 의욕이 높다는 문 대통령의 말을 믿지 못하는 다섯 가지 이유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연설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나는 그동안 김정은 위원장을 두 번 만났다. 김정...
2018.07.17


1298.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2005년 4월29일 지O원씨 제명결의안 통과
출처: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홈페이지      29일 긴급 임시운영위서 제명결의안 통과.. 배경에 관심 증폭 육해공...
2018.07.16


1297. 김정은의 정상국가화 의욕이 높다는 문 대통령의 말을 믿지 못하는 다섯 가지 이유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연설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나는 그동안 김정은 위원장을 두 번 만났다. 김...
2018.07.16


1296. [양영태칼럼]송영무 국방장관의 혈관 속에 대한민국 헌법수호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확신한다!
간혹 송영무 국방장관에 대한 서운한(?) 마음이 들 때도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국민이 국가 최후의 보 루로 확고하게 밀고 있는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문정인 외교안...
2018.07.14


1295. [오피니언] 사설 게재 일자 : 2018년 07월 11일(水) -문화일보
대통령이 키운 ‘기무사 문건’ 소동…軍 매도 지나치다    느닷없는 ‘계엄령·위수령’ 소동이 벌어지고 있다. 국군기무사령부가 지난해 2∼3월 작성...
2018.07.11


1294. [김필재] '징병제'를 유지한 이스라엘은 불패의 강군
※ (홈페이지) -유튜브 구독: https://www.youtube.com/c/김필재TV-KPJTV
2018.07.09


1293. 감사원이 살려면 문재인 정권의 원전백지화 감사해야!
           어제 조선일보 기사에 나타난 감사원의 감사기준을 문재인 대통령의 原電백지화 추진...
2018.07.06


1292. [김필재] 한미(韓美) 양국이 맞딱뜨리게 될 '묵시룩적 현실'
※ (홈페이지) -유튜브 구독: https://www.youtube.com/c/김필재TV-KPJTV
2018.07.04


1291. 민족반역자와 함께 3.1 운동을 기념하겠다는 문 대통령
이승만 기념사업회와 함께 공동 사업을 기획하는 게 맞다.       “임정, ‘대한민국’ 국호와 ‘민주공화국’ 국체 선언” ...
2018.07.04


1290. [新刊] 대한민국 最後의 날 :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탄핵政變에서 싱가포르 회담까지, 500일간의 기록         대한민국 最後의 날 조갑제 著 340페이지 ...
2018.07.03


1289. [김필재] 한미(韓美) 양국이 맞딱뜨리게 될 '묵시룩적 현실'
번역/김필재
2018.07.02


1288. [김필재] '자유의 수호자',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이야기
고마운 에티오피아 셀라시에 황제
2018.06.29


1287. 세계를 뒤흔든 슛골인! 세계1위 독일을 2-0으로 꺾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이 세계 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독일을 2대 0으로 이겼다. 독일은 1938년 프랑스 대회 이후 80년 ...
2018.06.28


1286. [김필재] 신라(新羅)의 후예 '만주족(滿洲族)' 이야기
Who Are the Manchu of Northern China?
2018.06.22


1285. [김필재] 트럼프의 '화염과 분노'는 시간문제
Is Trump Heading Back to 'Fire and Fury' With Kim?
2018.06.21


1284. 김정은이 본 문재인
김정은이 본 문재인       지난 평창 겨울 올림픽에 참석하였던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위원회(한국의 국회에 해당) 상임위원장(국...
2018.06.20


1283. [양영태 칼럼]희망과 환희의 보수가 승리하는 날까지 투혼으로 일관합시다!
6월13일 지방선거에서 보수가 전멸했습니다. 언론은 「보수가 궤멸」되었다고 표현했습니다. 참으로 서글프고 분통터지는 날입니다. 보수정당의 간판스타들이 썩었고 ...
2018.06.14


1282. 줌왈트 前 副차관보 “‘美-韓 훈련 유예’는 실책…북한과 합의할 사안 아냐”
“일본이 핵무기의 필요성을 느끼지 않도록 미국은 일본에 동맹국으로서 안전을 보장해야”           트럼프 ...
2018.06.20


1281. [김필재] 트럼프의 중국 공산당 '붕괴 전략'
Why does Donald Trump treat Iran differently to North Korea?
2018.06.20


1280. [김필재] 미국의 진정한 상대는 북한을 지원하는 '중국공산당'/
米国の真の相手は、北を支える中国だ
2018.06.17


1279. [동영상] 히즈코리아 TV|김필재 기자|북한과 이슬람의 컨넥션
북한과 이슬람의 커넥션 2018. 6. 14 더크로스처치
2018.06.15


1278. 트루먼이 트럼프에게: 자유를 지키려면 돈을 써야 한다, 이 바보야!
  *1950년 7월19일 트루먼 대통령의 라디오 텔레비전 연설 중 발췌.             ...
2018.06.15


1277. "韓美동맹의 종말이 시작되었다."
트럼프가 폭탄발언을 한 이유가 한국인을 벼랑에 세워 생존투쟁을 위한 自救노력을 하도록 만들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한국인의 사대주의 근성이 너...
2018.06.15


1276. '그림'에 속지 않으려면 '내용'을 따져야, 이렇게!
美北 합의문에 CVID를 반드시 넣어야, 완전한 자유로운 임의적인 검증이 가능하도록 허용해야, 평화협정 체결 등은 지금 거론할 때가 아니라는 것, 무엇보다 IAEA와 NP...
2018.06.12


1275. 북한 비핵화는 물 건너 가고 한미동맹을 건드릴 것 같은 불길한 예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아니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한미동맹 해체. '북한의 cvid'가 아니라 '한반도의 cvid'가 되면 북한의 핵능력은 남고, 한미동맹, 핵우산,...
2018.06.12


1274. [김필재] 현실주의에 기반을 둔 이승만의 '反러시아 의식'
푸틴의 복수/100년 만에 시베리아를 석권한 러시아
2018.06.08


1273. 미국과 영국의 韓國戰 참전자들이 행복한 이유
   서울에서 활동하면서 영국의 등 여러 언론기관에 기사를 쓰는 앤드루 새먼 기자는 英聯邦(영연방) 글로스터大隊(대대)의 決死抗戰(결사항전)을 다룬...
2018.06.07


1272. 한국의 좌익세력이 주장하는 평화는 '불순한 평화'
米国が支援してきた「平和」にただ乗りの文在寅政権
2018.06.06


1271. 북한-이란 '핵쌍둥이': 美 최종목표는 북한과 이란의 '완전굴복'
※ (홈페이지) -유튜브 구독: https://www.youtube.com/c/김필재TV-KPJTV
2018.06.04


1270. 김영철과 웃은 트럼프에 비판 쏟아져: 북한인권 언급도 않고 웃음이 나오나?
   제임스 마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오늘 싱가포르에서 열린 韓美日 국방장관 회의에서 “북한이 檢證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의 증거를 보여주기 전까...
2018.06.04



  1 [2][3][4][5][6][7][8][9][10]..[44]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광화문일..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개회사, “우리는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趙甲濟, "국민저항이 답이다"
赤化((적화)저지 부산시민 태극기 집회

대한민국 조종..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2018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金大中 시절 국정원이 청와대 지시로 6개 시중은행을 통해서 ..
2017년 국민행동본부 정기총회 및 이사회
[동정] 국민행동본부 美 동부지역 강연회 일정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민행동본..

종북· 좌파와 맞서 자유수호 투쟁일관  촛불정권하 추진동력 약..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경제풍월 (2017년7월호 )
월간조선 (2017년 3월호)
[촛불탄핵 국란 (國亂)] 태극 깃발 승리는 필연 국민행동..

서울 강남구 역삼동 702-2 삼성제일빌딩 1804호 (우)135-080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