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1496. [국제정치] 미국의 대전략과 중국을 겨냥한 '봉쇄정책'
[국제정치] 미국의 대전략과 중국을 겨냥한 '봉쇄정책'
2019.12.09


1495. 천영우 前 수석이 들려주는 고래고기 이야기, “고래는 죄가 없다”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울산 ‘고래고기’가 연일 뉴스에 등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前 대통령비서실 외교안보...
2019.12.07


1494. 헌법에 근거가 없는 불법수사기관 공수처 설치! 이건 親衛쿠데타이다!
1. 국민들은 아무도 모르고, 제1 야당이 한사코 반대하는 선거 규칙을 강행통과 시키려는 문재인 정권은 합법을 가장한 사실상 쿠테타를 하겠다는 것이다. 선거는 정권을...
2019.12.04


1493. '한반도 속국화'를 겨냥한 2050년 중국 국가전략
'한반도 속국화'를 겨냥한 2050년 중국 국가전략
2019.12.04


1492. 1000만 명이 넘는 중국의 인터넷 댓글부대 '우마오당'
1000만 명이 넘는 중국의 인터넷 댓글부대 '우마오당'
2019.12.02


1491. [국제정치] 미국의 대전략과 중국을 겨냥한 '봉쇄정책'
[국제정치] 미국의 대전략과 중국을 겨냥한 '봉쇄정책'
2019.11.25


1490. [국제정치] 중국과 러시아의 긴장: 호주의 '핵잠수함' 보유 가능성
중국과 러시아의 긴장: 호주의 '핵잠수함' 보유 가능성
2019.11.23


1489. 美 전문가들 “한국 정부, 지소미아 상징성 간과…철회시 후폭풍 막대”
미국의 전문가들은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의 종료를 최종 결정할 경우 한반도뿐 아니라 역내 안보 구조에도 돌이킬 수 없는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동현 기...
2019.11.15


1488. 자유진영은 이해 못하는 '중국의 스파이' 침투 실태
자유진영은 이해 못하는 '중국의 스파이' 침투 실태
2019.11.08


1487. "국민을 비굴하게 만드는 나쁜 정치"...예비역 육군대장 격정토로
"국민을 비굴하게 만드는 나쁜 정치"...예비역 육군대장 격정토로
2019.11.04


1486. 美 국무부, 올해도 북한은 ‘테러지원국’
미국 국무부는 1일 발표한 연례 ‘2018년 국가별 테러 보고서(Country Reports on Terrorism 2018)에서 북한을 이란, 수단, 시리아와 더불어 테러지...
2019.11.02


1485. 한변, 민갑룡 경찰청장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으로 형사고발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이하 한변)이 10월29일 오후 3시 서울중앙지검에 민갑룡 경찰청장을 국가공무원법 위반, 경찰공무원법 위반, 직권남용으로 고발...
2019.10.29


1484. 국민혁명憲章(시안)
  국민혁명헌장 (출처: 조갑제닷컴 조갑제 대표)       우리는 헌법제정권력을 가진 주권자로서 헌법수호를 위한 ...
2019.10.25


1483. 문재인 정부의 주한 미국대사관저 침입 대응을 규탄한다!
<<주한 미국대사관저 침입에 대한 국가책임 막중하다>>      외교공관은 국제법상 불가침이다.    &...
2019.10.21


1482. [외신] 어둠 속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한민국 섬멸계획'
[외신] 어둠 속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한민국 섬멸계획'
2019.10.16


1481. 조국 법무장관 전격 사퇴 (입장문 全文)
조국(54) 법무장관이 14일 오후 2시 돌연 사의를 표명했다. 같은 날 오전 11시 검찰개혁안 발표 후 3시간 만, 지난달 9일 장관 취임 후 35일만이었다. 그는 입...
2019.10.15


1480. [日 언론보도] CNN 등 '미국 주류 언론'의 문제점
얼마 전 어느 일본 국회의원으로 부터 지난 9월 미국의 수도 워싱턴을 방문했을 때의 이야기를 들었다. 그의 말에 따르면 "미국 현지에서 본 CNN TV는 우크라이나 의혹 ...
2019.10.13


1479. "대한민국은 지금 '혁명의 만조기(滿潮期)'에 도달했다!"
"대한민국은 지금 '혁명의 만조기(滿潮期)'에 도달했다!"
2019.10.07


1478. 10월 3일 우파 광화문 집회 참관기(參觀記)
사람을 무는 개(A dog)는 언젠가 그의 주인을 문다. 박근혜를 물고 뜯었던,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유명한 말을 한 그 개(The dog)는 그의 주인이 총애...
2019.10.04


1477. 독재에는 탄핵혁명이 답이다
문재인 관제데모로 독재가 본격화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도 성역 없이 수사하라 해놓고 &...
2019.10.04


1476. “9·28 서울 수복 기념일, 다시 대한민국을 수복하는 위대한 반격의 출발”
신원식(예비역 중장)   「9·28 서울 수복」 정신 살려 조국 문재인 퇴진 -미완(未完)의 6·25 전쟁, 자유 통일로 끝내자! 존경하옵는 국...
2019.10.01


1475. 北 39호실 고위 관리 출신 탈북자 "미국이 나서서 문재인 사회주의 정권 무너뜨려야"
2014년 탈북, 한국을 거쳐 미국으로 건너간 전 북한 노동당 39호실 고위 관리 리정호 씨는 문재인 정권을 주사파 정권, 즉 김일성주의자 정권으로 규정했다. 그는 13...
2019.09.26


1474. 1년 전, 남쪽 대통령 문재인의 영혼고백 연설 분석
문재인 정권의 핵심에 들어가 대통령의 정책에 큰 영향을 끼치는 세력 속에 김일성주의자(주사파)와 레닌주의자가 있고 대통령이 이들의 영향권에 들어 있다면 우리는 지금 ...
2019.09.26


1473. 美 국무부, '지소미아 종료' 또다시 비판…"역내 안보 심각히 훼손"
미국 국무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종료가 북한 미사일 발사 등에 따른 안보 위협에 대처하는데 불리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소미아의 부재가 역...
2019.09.13


1472. 시진핑 주도 '일대일로' 프로젝트, 한반도 환경재앙의 원인
시진핑 주도 '일대일로' 프로젝트, 한반도 환경재앙의 원인
2019.09.05


1471. [군사안보] 북극권(北極圈)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패권경쟁'
[군사안보] 북극권(北極圈)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패권경쟁'
2019.08.29


1470. 중국을 겨냥한 미국의 수륙(水陸) '양면전략', 몽골에 '사드(THAAD)' 배치 가능성
중국을 겨냥한 미국의 수륙(水陸) '양면전략', 몽골에 '사드(THAAD)' 배치 가능성
2019.08.28


1469. 암울한 현실: 북한은 핵(核) 보유국, 남한은 문재인 보유국
암울한 현실: 북한은 핵(核) 보유국, 남한은 문재인 보유국
2019.08.21


1468. 國憲문란과 國體변경-문재인 탄핵 사유 14개
대한민국 헌법에 근거하여 대통령이 되어놓고 김정은 앞에서 '남쪽 대통령'이라고 사칭, 反(반)국가단체 수괴의 부하 행세를 한 문재인의 헌법위반 사례는 차고넘친다. 모...
2019.08.13


1467. 세계적 규모의 '정치-경제' 대란이 2019년 가을에 찾아온다!
세계적 규모의 '정치-경제' 대란이 2019년 가을에 찾아온다!
2019.08.10



  1 [2][3][4][5][6][7][8][9][10]..[50]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육사22기 지만원씨에 드리는 공개 질의 !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문화일보]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2019년 2월11일자 [문화일보] 보도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