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 nac.or.kr

1362. 추기경의 교황 비판-“프란시스코 교황은 공산주의를 모른다”
‘전체주의 정권과는 진정한 신앙을 둘러싼 합의는 불가능하다’ 오늘 뉴욕타임스에 아주 중요한 기고문이 하나 실렸습니다. 필자는 조셉 젠 제큔(Joseph Zen ...
2018.10.29


1361. 문재인 정권의 놀라운 참말-북한은 국가가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남북군사합의서 및 평양선언을 국무회의를 거쳐 비준을 했습니다. 국회동의를 받지 않고 비준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을 중심으...
2018.10.26


1360. 정부, 국회 비준동의 없이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서 의결
평양공동선언의 대전제 격인 판문점선언은 국회 계류중    정부가 23일 국무회의에서 9·19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서 비준안을 의결했다...
2018.10.25


1359.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필자: 마이클 루빈, 美 기업연구소(AEI) 연구원
2018.10.22


1358. 권력자가 조국에 반역하였다가 피살된 경우-표토르 3세
   어느 나라이든 영토, 헌법, 체제 등 國基(국기)를 훼손하거나 뒤엎으려는 반역에 대해선 大逆罪(대역죄. high treason)로 다스리는데 보통 死刑(사형...
2018.10.22


1357. [김필재] 한국은 북한의 '피맺힌 역사'를 지우기 위해 학생들을 '세뇌'시키길 원하는가?
필자: 마이클 루빈, 美 기업연구소(AEI) 연구원
2018.10.19


1356. 프랑스 혁명과 광화문 촛불시위를 연결시킨 문대통령의 短見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파리를 떠나면서'라는 글을 올렸는데, "우리는 또한 엘리제궁 곳곳을 걸으며 민주주의와 공화정을 이야기했다. ...
2018.10.18


1355. [김필재] 6.25전쟁 당시 중공군-북한군 주력부대는 누구였나!
※ (홈페이지) -유튜브 구독: https://www.youtube.com/c/김필재TV-KPJTV
2018.10.16


1354. 트펌프, 문재인에게 경고 '우리 승인 없인 안 된다.
'     한국과 미국의 갈등이 표면화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어제 한국이 미국의 승인 없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지 ...
2018.10.11


1353. [신원식 장군 안보 특강] 대한민국 사라질 수도 있다
조갑제TV    2018-10-05 오후 5:30:00          ...
2018.10.08


1352. [신원식 장군 안보 특강] 文 대통령, 결정적 순간에 김정은 편들어
조갑제TV    2018-10-05 오전 11:00:00 신원식 합참 작전본부장의 안보 강연 1부.
2018.10.08


1351. 신원식 장군, "국방부가 국민을 속이고 있다"
조갑제TV    2018-10-03 오전 11:41:00          ...
2018.10.08


1350. 신원식 장군, "남쪽 대통령이 국민을 김정은 위원장께 바쳤다"
조갑제TV    2018-10-03 오전 5:19:00 김문수 신원식 대담 1부.
2018.10.08


1349. 문 대통령의 '남쪽 대통령' 妄言에 대한 國政調査와 彈劾訴追
'남쪽 대통령' 운운의 발언은 대한민국 헌법 제3조의 조항을 공공연하게 위반하는 중대한 국정 사안이고 따라서 당연히 국회의 국정조사 대상이 되는 것이 아닐 수 없다 ...
2018.10.04


1348. [김필재] 외신번역/영국의 가속화되는 아시아 문제 개입(脱欧入亜)
미국과 함께 대(對)중국 포위 활동 동참!
2018.10.02


1347. [김필재] 스티코프 "김일성은 골수부터 뼛속까지 '소비에트 사람'"
소련 붕괴 이후 공개된 동영상 자료
2018.09.29


1346. 대한민국의 城壁(성벽)을 허무는 문재인 정권
펠로폰네소스 전쟁과 비슷한 상황, 북한이 스프르타, 한국은 아테네?    우리는 쉽게 역사의 교훈 운운하는데 역사는 똑 같이 되풀이 되지는 않...
2018.09.27


1345. 특종/ ‘광주 헬기 조종사들’의 증언록 입수― “5·18 광주 당시 헬기 사격은 없었다” (3)
“벌컨포가 예를 들어서 맞았다, 어디 땅에, 그거는 상상 초월할 사람이 죽어. 그거는 있을 수가 없어” 글 :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 글 : 이지영&n...
2018.09.21


1344. 한미동맹 해체 및 공산통일에 합의한 것인가?
헌법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가 있는 문재인 연설. 관련법규 헌법 제66조 ② 대통령은 국가의 독립·영토의 보전·국가의 계속성과 헌법을 수호할 책...
2018.09.20


1343. 천안함-연평도-납북자-국군포로-아웅산을 기억하는 날
태극기는 결코 망명정부의 국기일 수 없다.     오늘 (2018/9/18) 아침 영국 BBC 방송 인터넷 판 톱뉴스는 김정은 북한...
2018.09.19


1342. 남북정상회담은 문재인과 김정은의 ‘유일한 돌파구’
[외신번역] 남북정상회담, '김정은의 쇼(show)'에 불과!  
2018.09.18


1341. 북괴(北傀)가 의도하는 '종전(終戰)선언' 음모
※ (홈페이지) -유튜브 구독: https://www.youtube.com/c/김필재TV-KPJTV
2018.09.17


1340. 그렉슨 前 국방차관보 “終戰선언 해도 위협 그대로 남아”
"평화를 선언하면 서울 바로 북쪽의 1만4300여 장사정포와 로켓도 사라지는 겁니까? …북한 미사일을 북한 상공에서 요격할 수 있는 현실적인 미사일 방어체계를 개발해...
2018.09.17


1339.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 강행은 내란에 해당하는가?
   대통령의 헌법상 책무는 다음과 같다.      1. 국가의 독립과 영토의 보존(66조)   2. 국가...
2018.09.12


1338. 미국의 '중국 포위 전략'과 중국의 미래
'일대일로', 중국의 미국 견제 돌파구/중국공산당의 新식민지 전략
2018.09.12


1337. 판문점 선언의 비준은 헌법의 자유통일 원칙 위반!
'판문점 선언'의 내용 하나하나를 짚어보며 왜 국회가 비준동의를 해선 안되는지 따져보겠습니다. 판문점 선언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양 정...
2018.09.11


1336. 황교안은 지금 당장 체제 결전장으로 뛰어들어야!
분석과 논평의 시대는 지났다. 국가의 생존과 개인의 자유 생명 재산을 놓고 벌이는 결정적 싸움판, 체제 決戰이 전개되고 있다. 국가와 자유민주체제의 도움으로 출세한...
2018.09.10


1335. 美英해군, 남중국해 '서사군도' 주변 해역 항행
중국, 남중국해에 '해상 원자력 발전선' 배치 움직임
2018.09.08


1334. 정의용 특사, "9월18~20일 문재인-김정은 회담."
   대한민국 특사가 '북한의 비핵화'라고 하지 않고 북한식 용어인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번안한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썼다. 핵무기가 없는 한국을 ...
2018.09.07


1333. “한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가 전복될 위기에 처했다!”
비상국민회의 시국선언 “소득주도성장 정책 및 탈원전 정책 폐기하라”    ‘대한민국수호 비상국민회의(이하 비상국민회의, 공동대표 박관용)’...
2018.09.04



 [1][2][3][4] 5 [6][7][8][9][10]..[50] 
 


서정갑 본부장, 백선엽 대한민국육군협회 명예회장 예방(禮訪)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지난 9월 9일 미국에서 오신 국군포로송환 운동 회장이..
황당무계한 '광주사태 600명 북괴군 침투설'은 대한민국 國軍을..
99주년 3.1절 국가회복 범국민대회, 수십만 명의 애국시민 ..
국민행동본부,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환영 국민대회 열어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美 백악관 안보정책 보좌관 만나 '韓美동..



이지구씨의 질의와 답변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육사22기 지만원씨에 드리는 공개 질의 !
서정갑은 조갑제 말 심부름하기엔 역부족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통고

검찰, 지만원의 서정갑 본부장 고소(告訴) 관련 “혐의 없음” 통고 지 씨..
서정갑 본부장 MBC 출연영상 - 2019.2.24 탐사기획스트..
경제풍월 2017년 12월호 -[아스팔트 우파의 상징] 서정갑 국..
경제풍월 (2017년 10월호)
경제풍월 (2017년7월호 )

서울 서초구 나루터로 4길 28 304동 206호 (우) 06522     (C) 2002 nac.or.kr

 접속문제로 게시판을 닫습니다